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통령 싸인 하자 '너도나도'…경제 입법 서명 10만명 돌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대통령 싸인 하자 '너도나도'…경제 입법 서명 10만명 돌파

    뉴스듣기

    시작 나흘만에 온라인에서만 10만명 서명

    삼성 계열사 사장단이 20일 서초동 사옥 1층에 마련된 서명대에서 서명하고 있다.
    경제관련 입법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이 정부와 경제 단체의 사전 교감설 등 ‘정치적 논란’으로 번지는 가운데 온라인으로 서명한 인원이 10만명을 돌파했다.

    ‘민생구하기 입법 촉구 천만 서명 운동본부’는 “21일 오전 11시 현재 온라인 서명자 수가 11만3,50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오프라인 서명을 제외한 온라인 서명 인원만을 집계한 수치며, 서명운동을 시작한지 나흘만이다.

    서명운동본부 측은 “지난 18일 서명운동에 본격 돌입한 이후 경제계와 국민들 사이에 이슈가 되면서 온라인 서명 사이트의 동시접속자 수가 한 때 8,000명을 육박해 서버에 과부하가 생기는 일도 있었다”고 밝혔다.

    서명 참여를 문의하는 일반인들과 기업의 전화문의도 쏟아지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등 경제단체가 모여 공동 출범한 ‘민생구하기 입법 촉구 천만 서명 운동본부’ 현판식

    박근혜 대통령이 18일 대한상공회의소 등이 벌이고 있는 ‘민생구하기 입법촉구 1000만 서명운동’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서명운동본부에 따르면, 서울지역 한 아파트 주민 대표는 전화를 걸어와 “아파트 반상회에서 서명운동 얘기가 나와 동참하기로 했다. 서명부 파일을 보내주면 주민들의 서명을 받아서 보내주겠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자영업자, 일반인 등 다양한 계층의 시민들이 서명방법과 위치를 문의하고 있다. 또 여성기업인단체와 건설, 기계 등 업종별 단체의 동참과 개별기업의 서명대 설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서명운동본부 측은 온라인 서명 참여를 권유하고 있으며, 참여단체와 전국상의에서 설치한 서명대 위치를 안내하고 있다.

    서명운동본부 관계자는 “이번 서명운동은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위해 가급적 온라인 서명 위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07년 대한상공회의소가 기업체를 대상으로 벌인 ‘한미 FTA 비준 촉구 서명운동’의 경우 서명인원 10만명을 넘기는데 1년이 걸린 것과 비교해 ‘정치적 논란’에도 불구하고 이번 서명운동의 빠른 확산을 짐작할 수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