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통령 팔 걷어부치자 '관제 서명' 7만명 동참

뉴스듣기


기업/산업

    대통령 팔 걷어부치자 '관제 서명' 7만명 동참

    뉴스듣기

    정치적 논란 부담에도 서명 기업 늘어…민간단체까지 나서

    박근혜 대통령이 18일 대한상공회의소 등이 벌이고 있는 ‘민생구하기 입법촉구 1000만 서명운동’에 서명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등 경제단체가 긴급간담회를 갖고 ‘민생구하기 입법 촉구 국민운동 추진본부’를 구성해 범국민 서명운동을 전개키로 한 것은 지난 13일.

    “국민이 나서달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13일 대국민 담화가 나온 직후였다.

    서명운동은 대한상의, 전경련 등 8개 경제단체와 25개 업종별 단체가 참여했으며 추진본부 사무국은 대한상의가 맡았다.

    전국 상공회의소에 현수막을 내걸고 건물 내외부에 설치된 서명부스를 급히 설치했다.

     

    이와 함께 서명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 공문을 32개 참여단체장에게 보냈고 단체들은 다시 회원사에 서명 적극 동참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공문에는 서명지 원본은 취합해 제출해 달라는 내용과 현수막 설치 등 구체적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에 대해 추진본부 김현수 TF팀장은 “업무 편리성을 위한 단순한 협조공문”이다고 말했다.

    추진본부 측에 따르면 20일 현재 6만여명이 온라인으로 서명에 동참했으며 오프라인 서명 참가자도 1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살아날 수있도록 재계의 청원운동으로 진행되던 서명운동을 더 꼬이게 만든 것은 18일 ‘대통령의 서명’이다.

    삼성 계열사 사장단이 20일 서초동 사옥 1층에 마련된 서명대에서 서명하고 있다.

     

    대통령의 서명 이후 19일 김관용 경북도지사 등 자치단체들, 20일 황교안 총리와 장관들, 삼성그룹 계열사 사장단들의 사인으로 이어진다.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 다음날 대한상의가 서명운동에 착수하고 대통령이 기다렸다는 듯이 서명하면서 사전 교감설은 좀처럼 식지않을 전망이다.

    특히 대통령이 총선을 앞두고 국민참여를 촉구하며 서명에 동참한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다.

    재계도 난감하다.

    20일 수요사장단 회의를 마치고 나온 삼성그룹 계열사 사장들이 사옥은 1층 로비에 마련된 부스에서 일제히 서명한 데 이어 현대자동차, SK, LG 등 주요 대기업들도 조만간 서명 운동에 적극 동참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대통령이 서명했는데 당사자인 기업들이 가만히 있을 수 없을 것”이라며 “주요 기업 임직원들의 서명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