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재인 "선대위에 권한 이양…백의종군하겠다"(종합)

뉴스듣기


국회/정당

    문재인 "선대위에 권한 이양…백의종군하겠다"(종합)

    뉴스듣기

    "김종인 선대위원장, 총선 전권 행사…통합 물꼬 위해 비켜서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가 19일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 체제'가 안정되는 대로 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고 재확인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신견기자회견을 통해 "당 선대위가 구성되면 선대위를 중심으로 똘똘 뭉쳐야 한다. 선대위는 총선 시기 당의 지도부"라며 이같이 말했다.

    선대위를 사실상 임시 지도부인 비상대책위원회로 인정한 것이다.

    문 대표는 "선대위는 총선에서 전권을 행사하게 될 것"이라고 다시 강조하며 "최고위원들과 상의해, 선대위로의 권한 이양을 신속하게 진행하고 백의종군 하겠다는 각오"라고 말했다.

    조만간 권한이양의 절차와 시기도 발표하겠다고 했다.

    그는 당 안팎에서 자신의 사퇴시기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점을 의식한 듯 "그때까지 제 거취를 둘러싼 오해나 논란이 없기를 바라는 차원에서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퇴 시점에 대해선 "선대위가 안정 되는대로 빠른 시간 안에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종인 선대위원장이 20일쯤 선대위 구성을 완료한 이후 설 연휴 전에는 대표직을 사퇴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사퇴 배경에 대해선 "계파공천과 밀실공천이 불가능한 공정한 공천 절차를 마련했고, 공천권을 국민에게 돌려드다"며 "인재영입을 통한 변화의 큰 물결도 시작됐다. 못한 것은 통합인데, 통합에 물꼬를 틔우기 위해 제가 비켜서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탈당해 신당을 추진하고 있는 안철수 의원 등 비주류 측은 문 대표의 사퇴를 요구해왔다. 역시 신당을 추진 중인 천정배 의원도 문 대표의 사퇴를 통합의 전제로 내걸고 있다.

    향후 전권을 위임받게 될 김종인 위원장에 대해선 "전폭적으로 신뢰하고, 새로 구성될 선대위도 역할을 잘 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며 "당원 동지들과 지지자들께서도 선대위가 잘 할 수 있도록 신뢰를 모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천 의원과의 통합에 대해선 "그동안 천정배 의원이 이끄는 국민회의와 정의당과는 비공식인 협의를 이어왔지만 결실을 맺지 못했다"며 향후 공식적인 논의를 해달라고 제안했다.

    안철수 신당을 향해선 "명분없는 탈당에 대한 국민들의 평가는 끝났다.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이합집산하는 기득권 정치로는 국민의 삶을 변화시킬 수 없다"며 견제구를 날렸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