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千 "'묻지마 野통합' 안돼…더민주·국민의당 지켜봐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千 "'묻지마 野통합' 안돼…더민주·국민의당 지켜봐야"

    뉴스듣기
    무소속 천정배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가 천정배 무소속 의원의 국민회의와 야권대통합을 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천 의원이 19일 "묻지마 통합이 돼서는 안되지만, 그렇다고 연대를 부정하지는 않겠다"면서 더민주와 국민의당 모두에 가능성을 열어놨다.

    천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무조건 '묻지마 (야권)통합'이 돼서는 안된다. 그렇다고 통합과 연대를 부정하지는 않는다"면서 "혁신이 중요하지만 분열해서 통합하는 것도 중요한 혁신"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분열된 야권의 통합에 대해 "사실 가장 이상적인 것은 (국민회의와 더민주, 국민의당이) 모두 다 함께 하는 것"이라고 전제하면서, "원칙있는 연대나 통합이 돼야 하고 또 야권의 수권능력을 회복해 정권교체를 이뤄 국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그런 통합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야권 내 두 큰 축으로 경쟁하고 있는 더민주와 안철수 무소속 의원의 국민의당, 양쪽의 손을 모두 잡고 싶은 것이냐는 질문에 천 의원은 "제가 잡는다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강력한 야권이 모두 힘을 합치고, 단순한 잡탕들이 모이는 것이 아니라 분명한 원칙으로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그런 당이라면 모두 다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자신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더민주에 대해 "더민주의 문제는 패배적 패권주의"라면서 "국민들에 대해 비전을 제시하지 않고 만들지 못하는 그런 상황"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저는 더민주에 대해서는 해체에 준하는 변화, 스스로 기득권을 해체하는 결단이 있어야 한다고 누차 얘기해왔다"면서 "문 대표 한 분의 사퇴, 이 것으로 당의 기득권 해체가 다 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구조적으로 기득권을 내려놓는 것을 보장할 시스템이 완비됐을 때가 같이 할 수 있는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더민주의 김종인 선대위원장 영입에 대해서도 "경제학자로서 의지와 역량을 굉장히 높이 평가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정치제도 측면의 역량에 대해서는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