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외교부장, 핵실험 당일 주중 北대사 면전서 비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中외교부장, 핵실험 당일 주중 北대사 면전서 비판

    • 2016-01-07 12:35
    뉴스듣기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북한의 4차 핵실험 당일 저녁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 면전에서 북한의 핵실험을 비판한 것으로 확인됐다.

    왕 부장은 북한이 핵실험을 진행한 6일 "북한이 국제사회의 반대를 고려하지 않고 다시 핵실험을 진행한 데 대해 중국 정부는 이미 외교부 성명을 통해 우리의 엄정한 입장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이날 저녁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개최한 2016년 외교부 신년초대회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와 지재룡 대사 등 주요국 대사와 중국 관리 등 350여명이 참석했다.

    왕 부장은 "중국은 국제 핵비확산 체제를 단호히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으며, 왕 부장의 발언 내용은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왕 부장이 각국 외교사절들이 총출동한 자리에서 핵비확산 체제 수호 의지와 북한에 대한 엄정한 입장 등을 밝힌 것은 북한에 대해 공개적 비판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은 또 지 대사를 불러 핵실험에 대해 엄중한 항의의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외교 소식통은 "아직 공개적으로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이미 초치가 이뤄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