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노소영 관장 "모두 내 책임, 이혼 안 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단독] 노소영 관장 "모두 내 책임, 이혼 안 한다"

    뉴스듣기

    "가장 큰 피해자는 내 남편"…혼외자식 직접 키울 생각하고 가족 지키려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혼외 자식이 있다"며 이혼 의사를 알린 것에 대해, 부인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이혼하지 않겠다"고 심경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재계 등에 따르면 노 관장은 이날 한 일간지에 최 회장이 보낸 편지를 본 뒤, "모든 것이 내가 부족해서 비롯됐다"며 "가장 큰 피해자는 내 남편"이었다며 모든 책임을 자신에게 돌렸다.

    재계 한 관계자는 "노 관장이 '그동안 상대방의 감정을 읽지 못하고 내 중심으로 생각했다'면서 '많은 사람을 아프게 했고 가장 가까이 있던 내 남편이 가장 상처를 입었다'고 차분하게 심경을 밝혔다"고 전했다.

    노 관장은 이어 "당면한 문제로 기도하기 시작했지만, 그 문제조차 중요하지 않게 됐다"며 "진정으로 할 수 있는 일은 하나님 앞에 똑바로 서는 것 뿐이다. 그들의 아픔을 내 몸의 아픔으로 받아들이고, 그들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느끼겠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노 관장은 혼외 자식을 직접 키울 생각까지 하면서 남편의 모든 잘못을 자신의 책임으로 안고 가족을 지키려 한다"면서도 "국내 재계 서열 5위인 대기업 수장이 자신의 불륜을 이혼으로 무마하려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세계일보는 최 회장이 혼외로 아이를 낳은 사실을 고백하면서 노 관장과 결혼 생활을 지속하기 어렵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최 회장은 편지에서 "노 관장과 십 년 넘게 깊은 골을 사이에 두고 지내왔고 노력도 많이 해봤지만, 그때마다 더 이상의 동행이 불가능하다는 사실만 재확인될 뿐 상황은 점점 더 나빠졌다"며 "서로 이혼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 도중 우연히 마음의 위로가 되는 한 사람을 만났고 그 사람과의 사이에 아이가 태어났다"고 고백했다. 최 회장과 이 여성은 6살 난 아이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과 노 관장은 미국 시카고대 유학 시절에 만나 노태우 대통령이 집권한 후인 1988년에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재벌가 아들과 대통령의 딸이라는 점에서 세간의 화제를 모았으나 결혼생활은 생각만큼 순탄치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 관장은 미술관 운영 등 일상 그룹 경영과는 거리를 두고 활동해 왔다.

    한편, 국내 재계 서열 5위인 SK그룹은 특히, 일시적 지원이 아닌 나눔을 통해 구조적인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선도해오고 있다. SK는 1996년 이후 20년째 김장 나눔 봉사를 진행해왔다. 지난 8월에는 한강의 기적을 일군 '선배 세대'들의 주거 복지를 위해 1000억원의 통큰 기부를 결정했다.

    SK는 사회적기업 인재 양성에도 역점을 두고 있다. 지난 2월 SK가 카이스트와 공동으로 국내 최초 개설한 사회적기업에서는 MBA 과정을 마친 졸업생이 처음으로 배출됐다. 글로벌 사회공헌에도 적극적이다. SK는 매년 '베트남 얼굴기형 어린이 무료수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