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대협 "소녀상 철거 말도 안돼…진정성 없는 日 협상카드"

뉴스듣기


인권/복지

    정대협 "소녀상 철거 말도 안돼…진정성 없는 日 협상카드"

    뉴스듣기

    日 신문, 韓정부 관계자 인용 "주한 日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이전 가능성" 보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 (사진=윤성호 기자)

     

    우리정부가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을 옮기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강하게 반발했다.

    윤미향 정대협 대표는 26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평화비(소녀상)를 옮기겠다는 건 말이 안된다”면서 “오히려 일본 아베 총리가 직접, 또는 일본대사를 보내 그 앞에서 공식 사과를 해야 맞다”고 말했다.

    윤 대표는 소녀상 이전 가능성 보도에 대해 “일본이 자신들에게 유리한 협상카드로 조건을 내건 것 아니냐”면서 회담에 임하는 진정성을 의심했다.

    그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어떤 내용으로 사과하고 책임질지에 대한 이야기는 사라지고 코끼리의 몸통이 아닌 꼬리만 만지는 격”이라며 본말의 전도를 비판했다.

    소녀상은 매주 수요일마다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시위’가 1천 회를 맞았던 2011년 12월 정대협을 중심으로 한 시민 모금으로 설치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