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몽룡 이틀만에 '불명예 사퇴'…'공개 저자' 한 명뿐

뉴스듣기


교육

    최몽룡 이틀만에 '불명예 사퇴'…'공개 저자' 한 명뿐

    뉴스듣기

    6일 오후 국사편찬위에 공식 사의 전달…상고사 대표저자 '다시 공석'

     

    역사 국정교과서 대표 집필진으로 초빙된 서울대 최몽룡(사진) 명예교수가 6일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가뜩이나 집필진 구성에 난항을 겪고 있는 국사편찬위원회도 당혹감에 휩싸였다.

    교육부와 국편은 이날 오후 최 명예교수가 사퇴 의사를 공식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최 교수는 국편의 공식 발표 이틀만에 집필진에서 빠지게 됐고, 공개된 집필진은 이제 이화여대 신형식 명예교수 한 명만 남게 됐다.

    앞서 최 교수는 지난 4일 제자들의 만류로 국사편찬위의 국정교과서 관련 기자회견에 돌연 불참했다.

    특히 같은날 자택에서 CBS노컷뉴스 기자와 만나 "청와대에서 전화가 왔다, 오늘 기자들이 불만이 많다고…"라며 "청와대에 현정택이라는 친구가 있다"고 밝혀 청와대의 국정교과서 관여 논란이 불거졌다.

    최 교수는 또 "말이 대표지, 진짜는 근현대사를 다루는 사람들이 대표집필진"이라며 "나를 끌어들여야 김 위원장이 산다", "그냥 (난) '방패막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언급해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여기에 더해 같은날 자택 술자리에서 일부 여기자를 상대로 한 성희롱 의혹까지 6일 오전 불거지면서, 결국 자진 사퇴 결심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RELNEWS:right}

    최 교수는 이번 국정 교과서에서 상고사 분야의 대표 저자로, 신형식 명예교수는 고대사 대표 집필진으로 나설 예정이었다.

    실무 책임을 맡은 진재관 편사부장은 "우리도 상당히 당혹스럽다"며 "상고사 대표 저자는 새로운 분을 모셔야 할지, 아니면 신형식 교수가 상고사도 맡을지 내부 검토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