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단독] 김무성 부친 1961년 의원시절 '친일 발언' 확인

    김용주, 해방후에도 '반일(反日)' 기류 거스르는 '자발적 일본 옹호' 사실 드러나

    해촌 김용주는 일제강점기 후반까지 애국·항일운동에 적극적이었다가 태평양전쟁의 전초였던 1941년 이후 변절하여 일본의 대동아공영에 열성적인 친일분자가 됐다. 김무성 현 새누리당 대표의 부친이다. (사진=자료사진)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선친 김용주 전 전남방직(현 ㈜전방) 회장이 1961년 의회에서 일본을 두둔하는 발언을 해 '친일' 비판을 받았던 것으로 1일 드러났다.

    김 전 회장은 당시 일본 정부가 재일교포의 '강제 퇴거'를 추진해 우리 정부와 갈등 중인 상황에서 한인들을 "생활을 못해서 가 있는 사람들"로 규정하는 등 상식과 동떨어진 발언을 해 강한 반발을 샀다.

    1920년대의 '민족주의적 활동' 평가와 이에 대비되는 1940년대의 '친일 행적' 비판을 받고 있는 시점에서 추가적인 사료(史料)가 발굴된 셈이다. 김 전 회장의 1960년대 친일적 발언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대표는 현재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목적이 '친일 가족사(史) 지우기' 아니냐"는 의혹에 맞서 "아버지는 친일파가 아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자료에는 당시 국민감정을 역행하는 김 전 회장의 역사관이 고스란히 반영돼 있다.

    1961년 당시 양원제 국회 중 상원 격인 참의회 본회의 회의록. 오른쪽에서 다섯번째 줄부터 "그 사람들이 일본에 가 있는 사람들이 생활을 못해서 일본에 가 있는 사람들인데..." 라는 표현이 확인된다. (자료=국회 사무처)

     

    ◇김용주 "재일한인, 일본 국민감정 악화시킨 결과 북송(北送)"

    CBS노컷뉴스가 입수한 1961년 1월24일 참의회 본회의 회의록에는 김 전 회장이 일본의 처지를 헤아리거나 옹호하는 대목이 자주 등장한다.

    1960년 4·19 혁명 직후 국회는 양원제였고, 김 전 회장은 상원(上院) 격인 참의원의 민주당(당시 여당·5.16군사 쿠데타로 해산) 소속 초선 의원이었다.

    김 전 회장은 전날 최종 무산된 일본경제시찰단의 환영회장을 맡았었고, 반일 감정이 거센 상황에서 왜 일본 경제인을 초청했는지 의혹을 사 이를 해명키 위해 신상 발언을 했다.

    그는 아직 한일 국교 정상화가 되지 못한 시점에서 "한국 수출품의 8할이 일본으로 간다"며 민간 경제 교류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어 "일본 대학들이 한국 유학생들이 공납금이 체납되더라도 등교를 허가하고 있다", "밀항한 경우에도 유학생으로 입증되면 구속시키지 않는다"는 등 일본이 재일한인에 특혜를 베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존재하는 반일 감정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일본의 입장을 두둔하는 발언이 이어졌다.

    김 전 회장은 "60만 재일동포가 일본법률 밑에서 일본의 사회감정과 일본의 사회대우 밑에서 살아가고 있다"며 재일교포의 처지를 규정했다. 그러면서 재일교포에 대해 "일본에 가 있는 사람들이 (한국에서) 생활을 못해서 일본으로 건너가 있는 사람들"이라고 표현했다.

    1961년 1월25일자 조선일보 1면 '해명은 안하고 친일설교, 소속 분명히 안하면 재미없어' 제하의 기사. 본문 첫번째 단 네번째 줄에서 "김용주 의원이 극히 친일적인 언변을 해 야단법석이 일어났다"고 지적하고 있다.(출처=조선일보 데이터베이스)

     

    당시는 일본이 1951년 국권을 회복한 뒤 재일교포의 국적을 박탈하고 강제퇴거를 추진해 한일회담이 공전을 거듭 중인 시점이었다.

    정부가 "징집 등 강제로 일본에 끌려 간 특수성을 인정받아야 한다"며 '한인 지위' 문제로 일본을 압박하고 있는 상황에서 재일교포가 '자발적 이민자'라며 일본 정부의 입장에 선 발언이 나온 것이다.

    김 전 회장은 1959년부터 진행 중이던 재일한인의 북한 송환(북송)에 대해서도 그 원인을 '한인 탓'으로 돌렸다.

    그는 "지금 북송 문제로서 우리 민족의 감정을 극도로 격분을 시켰지만, 이것도 일본 국민의 감정을 악화시킨 그 결과로서 이러한 사태가 진전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일회담 난항 와중 일본 편들자, 언론 "극히 친일적…친일 설교" 혹평

    김 전 회장의 대일(對日) 인식은 정계와 언론계, 시민사회의 공분을 샀다.

    그의 발언 직후 반박 발언에 나선 무소속 이교선 의원은 "친일행위를 권고하고 있으니 언어도단"이라고 반박한 뒤 "일본이 그렇게 친절하고 우리 동포를 도와줬다면 그 증거를 대라"며 따졌다.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