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교육부 "靑에 수시 보고한 건 사실…지휘 받은 건 아냐"

뉴스듣기


교육

    교육부 "靑에 수시 보고한 건 사실…지휘 받은 건 아냐"

    뉴스듣기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12일 세종시 정부청사 교육부에서 가진 역사교과서 발행체제 개선방안 기자회견에서 한국사 교과서 국정 전환을 공식 발표했다. (사진=윤성호 기자)

     

    교육부는 이른바 '국정 교과서 TF' 파문과 관련, "청와대에 수시로 보고한 건 사실"이라면서도 청와대의 지휘를 받은 건 아니라고 해명했다.

    또 "9월 말부터 운영됐다는 일부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복무상 아무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교육부는 26일 오후 낸 설명자료를 통해 "해당 근무인력은 '역사교육지원팀' 업무 증가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다른 부서로부터 지원받은 인력으로 보강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업무 지원은 지난 5일부터 순차적으로 실시됐다"며 "8일 확인 국정감사에 대비해 5일 8명의 인원을 보강했고, 12일 행정예고 이후에 7명이 추가 지원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야당이 얘기하는 '청와대 일일 회의'는 실체도 없고 사실과 다르다"며 "중요한 사안인만큼 교육부 계통을 거쳐 청와대 교육비서관실에 수시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TF의 주요 업무에 대해서도 "역사교육지원팀의 종전 업무인 역사교과서 발행체제 개선 기본계획 수립 및 교과서 개발을 지원하는 것"이라며 "국회와 언론에 설명자료를 제공하는 한편, 교과서 홍보계획 수립 및 추진이 그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업무와 역할분담을 정하기 위해 'TF 구성 운영 계획' 문건을 작성한 것이지, TF로 구성된 건 아니란 것이다.

    교육부 내부 팀인데도 세종시가 아닌 서울 시내에 사무실을 꾸린 것에 대해서는 "국회 대응 등을 원활히 하고, 증가된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적합한 사무공간을 갖춘 산하기관인 국립국제교육원에 마련한 것"이라고 해명했다.{RELNEWS:right}

    또 충북대 사무국장인 오석환 총괄 단장을 비롯한 팀원들이 파견 등 명령 없이 근무지를 이탈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통상적으로 근무지원은 부서간 협의하에 별도 인사 발령 없이 실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해당 직원들은 교육부 학교정책실 교육과정정책관의 요청을 받아 근무지 변경 또는 출장처리를 한 것이므로 복무상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현재까지 출입이 통제된 서울 종로구 동숭동 사무실에는 7명의 직원이 전날부터 퇴근하지 못한 채 잔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