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김재춘 교육부 차관 발언 내용…충격적"

    [변상욱-김갑수의 스타까토 55회①] 연산군도 역사는 손대지 않았다?!

    ■ 팟캐스트 방송 : CBS <변상욱-김갑수의 스타까토="">
    ■ 공개 일시 : 2015.10.16 (팟캐스트/팟빵)
    ■ 진행 : 변상욱 대기자, 김갑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대표
    ■ 게스트 : 김육훈 (역사교육연구소 소장/독산고 교사)


    지난 16일에 공개된 55회 파트 1은 박근혜 대통령이 방미 전 수석비서관 회의를 통해 교육부가 발표한 역사 교과서의 국정 발행 방침에 직접적인 의지를 표명하고 지난 12일 중고등학교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방침이 공식적으로 발표된 이후 대안 교재 개발 움직임과 교과서 집필 거부 선언, UN에 긴급 청원 등 국정교과서에 대한 반발이 확산되고 있는 현실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우리가 왜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까칠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 변상욱> 학교에서 가르칠 역사 교과서에 국정 단일화를 밀어붙인다는 결론이 내려졌고 여기에 대해서 교과서 집필 거부, 학계의 부정적인 반응도 뜨겁습니다. 그리고 국민들도 국정 교과서에 대해서 관심과 의문을 가지는 분들, 분노하는 분, 나라가 하는 일에 통일되면 좋은 것 아니냐는 분들도 나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요즘 역사 선생님들끼리 모이면 어떤 이야기들을 하시나요?

    ◇ 김육훈> 분하다는 이야기를 제일 먼저 하죠.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칠 때 제일 중요한 것이 교과서인데 역사 교사 97%가 반대하고 학자들 중에서 국정을 지지하는 학자를 찾아보기 어려운데 멋대로 정책을 결정해 버리는 것을 보면서 참 분하다는 생각들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 김갑수> 정권에 계시는 분들은 역사학자들과 교사들의 90%가 좌익이라고 하잖아요?

    ◇ 김육훈> 정말 그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기가 막히는데요. 그것은 사실 좌우에 대한 문제를 떠나서 특정 집단 전체가 좌파, 우파로 나누는 것은 이성적 판단이 중단된 상태라고 봐요. 거의 반 지성, 반 문명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모든 사람이 빨강일 수가 있습니까? 빨간 사람도 있고 파란 사람도 있고... 선생님들 중에 보수적인 사람도 많지 않습니까?

    ◆ 김갑수> 네, 우리가 팩트 확인을 먼저 해볼 필요가 있을 것 같아요. 거리에 걸린 현수막들이 상당히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 새누리당이 내걸은 현수막 중에 ‘김일성의 주체사상을 아이들이 배우고 있습니다.’라는 현수막이 전국에 걸려 있다가 떼었다고 하더니 다시 걸었다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실제로 아이들이 주체사상을 배우고 있습니까?

    ◇ 김육훈> 우리 아이들이 김일성의 주체사상을 배우고 있다고 하는데 그렇게 붙인 것은 이렇게 편향된 방식으로 주체사상을 잘 못 배워서 북한을 찬양하는 방식으로 교육을 하고 있다는 의미를 전달하려고 하는 거죠?

    ◆ 김갑수,변상욱> 그렇죠.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