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경환 부총리,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취업 청탁 의혹

뉴스듣기


경제정책

    최경환 부총리,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취업 청탁 의혹

    뉴스듣기

    새정치 이원욱 의원 "감사원 적발 부정 채용 A씨, 최 부총리 의원실 인턴 출신"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위원회의 중소기업청, 중소기업진흥공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이원욱 의원이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취업 청탁 의혹과 관련 자료를 보이며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2년 전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자신의 사무실 인턴 출신 A씨의 취업 청탁을 한 의혹이 제기됐다.

    새정치민주연합 이원욱 의원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 부총리가 이 같은 청탁을 해서 중소기업진흥공단이 A씨를 합격시키기 위해 성적이 더 높은 다른 지원자들을 떨어뜨렸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수차례 서류를 조작해 2299위였던 A씨를 1차로 1200위까지, 2차로는 176위까지 올렸다"면서 "그래도 안되니 서류 전형 합격자 배수 인원을 기존 170명에서 174명으로 늘려 서류전형에 합격시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의 부정 채용의 배후를 최 부총리로 지목했다. 이 의원은 "면접에서 외부심사위원들의 반대가 있었지만 박철규 당시 이사장의 지시로 A씨가 합격이 됐다"며 "당시 최 부총리는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소관 상임위원회인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이었다"고 지적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