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쓸로몬] '여성혐오 광고', 어떻게 생각하세요?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미디어

    [쓸로몬] '여성혐오 광고', 어떻게 생각하세요?

    뉴스듣기

    쓸로몬은 쓸모있는 것만을 '즐겨찾기' 하는 사람들을 칭하는 '신조어' 입니다. 풍부한 맥락과 깊이있는 뉴스를 공유할게요. '쓸모 없는 뉴스'는 가라! [편집자 주]

    무심코 지나쳤던 수많은 광고들 속에 '여성혐오'라는 코드가 은밀히 숨겨져 있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여성혐오'를 반대하는 '메갈리안(http://www.megalian.com)측은 지난 9일부터 열흘동안 흥미로운 이벤트를 진행했습니다.

    여성혐오적 내용을 담고 있는 광고 20개를 뽑은 뒤 회원들에게 1,2차 투표로 최악의 광고를 선정한 것입니다.

    메갈리안이 선정한 미디어 속 성차별 최악의 광고 5편과 뽑힌 이유가 궁금하신가요?

    ◇ 5위 : '전공책 한권도 무겁다고 오빠 부르는 네가?'-코오롱 스포츠

    선정 이유:등산과 전혀 무관한 낙타 사진을 이용한 것도 이해가 되지 않는데다 여자는 전공책도 제대로 못들어서 오빠한테 들어달라고 하는 존재로 묘사. '그런 니가 등산을 해?'라는 카피까지 더해지면서 '악의'마자 느껴짐.

    ◇ 4위 : '명품백이 갖고싶을땐 남자친구를'-마몽드 토탈 솔루션

    선정 이유:아름다움을 다루는 기업에서 심신의 아름다움을 가꾸도록 장려하는 캠페인을 하지는 못할 망정, 자기들 제품을 사용하는 자들의 아름다움을 고작 명품백을 쉽게 얻을 수 있는 도구로 전락시키고 있음.

    ◇ 3위 : '식사용 오빠, 음주용 오빠'-공차

    선정 이유:여성들을 타겟팅한 광고임에도 불구하고 여성들을 속칭 '꽃뱀'으로 규정짓고 있음. 이런 광고에 여성들이 공감한다고 생각하는 발상 자체가 얼마나 여성 인권이 바닥을 치는지 보여주는 사례임.

    ◇ 2위 : '남편한테 아침밥 안 챙겨주는 여자'-새마을금고

    선정 이유:여자는 맞벌이하면서 집안일도 하고 애도 키우고 아침밥도 차려줘야하는 프레임을 씌우고 있음. 여자의 역할을 정형화, 즉 '여자는 집안일만 잘해면 돼'라는 고정관념이 녹아들어있음.

    ◇ 1위 : '다 맡기더라도 피임까지 맡기진 마세요'-보건복지부

    선정 이유:여자는 남자에게 모든것을 맡기며 의지하고 있다는걸 전제로 깔고 있으며, 피임이 남자 혹은 여자만의 의무가 아니라고 작게 써놓았지만 커다란 문구와 여자가 뒤돌아보는 모습 등 여성에게 말하는 광고라고 느껴짐. 보건복지부 피임광고는 공익광고라서 더 문제가 된다고 생각함.

    ◇ '메갈리안'은 대체 누군가요?

    'hate speech'라는 말이 있습니다. 동성애 혐오, 유색인종 혐오 등 특정 인종, 국적, 종교, 성적 지향, 성별 등에 대해 그릇된 신념이나 편견을 기반으로 하여 증오를 선동하는 발언을 말합니다.

    더 클릭!



    최근 인터넷 상에서 이 'hate speech'가 많은 문제를 낳고 있습니다. 퀴어축제와 미국 동성결혼 합법화의 여파로 동성애에 대한 발언도 눈에 띄지만, 특히 '여성'에 대한 hate speech가 심각합니다.

    '김치녀'라는 특정 용어까지 생겨났으며, 여성을 향한 비난은 날이 갈수록 수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포털 사이트 댓글에서부터 실명을 사용하는 페이스북까지, 성적 비하 발언도 서슴없이 뱉어집니다.

    그런데 최근 한 두달동안 새로운 움직임이 나타났습니다. 무분별하게 행해지는 여성'혐오'에 대한 '혐오'가 등장한 것인데요. 시발점은 인터넷 사이트 dc inside의 메르스 갤러리에서 부터였습니다.

    홍콩에서 한국여성 여행객 2명이 메르스로 인한 격리를 거부했다는 소식이 전해진거죠. 당시 메르스 갤러리는 "역시 김치녀"로 들썩였습니다. 그러나 사건이 의사소통이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에서 빚어진 오해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상황은 역전됐습니다.

    이를 계기로 무차별적으로 쏟아지던 여성혐오에 움츠러들었던 여성들이 제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동안 시도했던 소통이 통하지 않자 그녀들은 여성혐오와 똑같은 방식을 선택했습니다. 김치녀에는 김치남이라고 맞수를 뒀습니다.

    시작점이 된 메르스 갤러리와 가부장제 사회 내 여성과 남성의 위치가 뒤바뀌었다는 설정의 소설 '이갈리아의 딸들'이 합쳐져 '메갈리아의 딸들'이라는 용어가 만들어졌습니다. 이후 남녀 누구나 회원이 될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아 '메갈리안'으로 발전해나가고 있습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