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생활경제

    임종룡 "메르스 피해업종 지원 매일 점검"

    임종룡 금융위원장 (윤창원기자)

     

    임종룡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과 관련해 "금융위 차원에서 피해 업종에 대한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집행실적을 일일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19일 은행연합회에서 '메르스 확산이 경제·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금요회(금요일마다 전문가를 초청해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듣는 자리)를 연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임 위원장은 "금융권이 더욱 적극적으로 피해업종을 찾아 지원해 나가도록 요청하고 있다"며 "조만간 서민금융 지원 강화 방안을 확정해 서민경제 위축에 대비한 자금 지원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전문가들은 메르스에 따른 내수 부진이 단기적으로 경제회복을 둔화시킬 것으로 봤다. 특히 음식·숙박·교통 등 서비스부문 중심의 소비 둔화와 외국인 관광객 급감과 여행서비스 수출 감소에 따른 경기 위축을 우려했다.

    {RELNEWS:right}반면 메르스는 일시적인 요인이므로 우리 경제·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단기에 그칠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참석자들은 메르스 사태의 부정적 영향에 직접 노출될 수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가계부채에 대해 적극적인 대책 강구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와함께 내수 진작을 위한 적극적인 정책 추진이 필요하고, 중요한 가격변수로서 환율을 감안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금융위는 전했다.

    이날 금요회에는 권구훈 골드만삭스 전무, 권영선 노무라 전무, 김현욱 SK경영경제연구소 연구위원, 김태호 UBS 서울지점장, 송기석 BoA메릴린치 전무, 신민영 LG경제연구원 경제연구부문장이 참석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