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종북몰이 與, 리퍼트 반이라도 닮아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野 "종북몰이 與, 리퍼트 반이라도 닮아라"

    뉴스듣기

    마크 리퍼트 미 대사의 피습사건을 계기로 여당이 종북 몰이에 나선데 대해 야당이 발끈하고 나섰다.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인 정청래 의원은 9일 회의에서, 전날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발언을 언급하며 "미국에서도 테러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고 어택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면서 톤다운 하고 있고, 개인적 일탈이라고 차분히 대응하고 있다"면서 "오히려 (여당에서) 갈등이 있는 것처럼 조장하는 것은 국익에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전날 김 대표는 리퍼트 대사 병문안 직후 이번 피습사건에 대해 "종북 좌파들에 의한 한미동맹 공격"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어 "새누리당의 자성을 촉구한다"며 "리퍼트 대사는 '같이 갑시다'라했는데, 리퍼트 대사의 반의 반만이라도 닮기를 바란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4.29 재선거에 대한 눈 앞의 이익이 급하다 할지라도 (새누리당은) 한국 국익을 해치는 발언은 자제하고 '종북 숙주'라는 등 과도한 종북몰이에 한시바삐 헤어나오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오영식 의원도 "마크리퍼트 주한미 대사 사건을 빌미로 기다렸다는듯이 새누리당 종북몰이에 나섰다"며 "제1야당에 대해서 '종북숙주' 운운하는 막말 정치공세를 하면, 한미동맹을 깨는 시도"라고 역공을 폈다.

    앞서 새누리당 박대출 대변인은 "새정치연합은 종북몰이 운운하며 역색깔론을 펼때가 아니라 종북 숙주에 대한 참회록을 쓸때"라고 원색적인 표현을 동원하며 공세를 폈다.

    오 의원은 "단정적으로 몰아가려는 시도는 결코 한미관계, 국익에도 맞지 않는다"며 "지금에라도 새누리당은 구태한, 선거를 의식한 종북몰이 행태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