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朴 지지율 40% 근접…美 대사 피습사건에 보수층 '결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朴 지지율 40% 근접…美 대사 피습사건에 보수층 '결집'

    뉴스듣기

    새누리당 지지율 상승, 새정치민주연합은 하락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자료사진)
    주한 미국대사 피습 사건을 둘러싼 '종북' 논란으로 보수층이 결집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40%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의 3월 1주차(2~6일) 주간집계 결과,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1주일 전 대비 4.0%p 반등한 39.3%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0%p 하락한 54.6%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전주보다 7.0%p 좁혀진 -15.3%p로 나타났다.

    일간 단위로는 중동 4개국 순방 이틀째인 지난 2일, 전 주 대비 3.0%p 오른 37.9%로 시작해, 3일과 4일에는 각각 38.7%와 38.8%를 기록하는 등 이틀 연속 상승했다.

    이어 주한 미국대사 피습 사건이 발생한 이후인 지난 6일, 한미동맹 균열에 대한 위기감을 느낀 보수층의 결집 효과로 40.3%까지 지지율이 올라갔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40%를 넘어선 것은 지난 1월 14일(40.6%) 이후 약 한 달 반 만이다.

    정당지지도에서는 새누리당이 2.2%p 상승한 37.3%로 2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30%대 중후반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4.8%p 하락한 28.1%로 4주 만에 다시 20%대로 내려앉았고 양당의 격차는 지난주 2.2%p에서 7.0%p 벌어진 9.2%p로 집계됐다.

    특히, 새정치민주연합의 지지율은 주한 미국대사 피습 사건 발생 다음날인 6일에 전날보다 1.8%p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대해 리얼미터측은 "이와 같은 변화는 주한 미국대사 피습 사건을 둘러싼 '종북' 논란의 격화가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이며 부분적으로는 대통령의 중동 4개국 외교 순방 효과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는 문재인 의원이 24.5%로 2.5%p 하락했지만, 대구·경북을 제외한 전 지역,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1위를 기록하며 9주 연속 선두를 유지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3%p 오른 13.1%로 2주 연속 상승하며 2위를 유지했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주의 반등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0.7%p 하락한 10.9%로 2주 연속 3위에 머물렀다.

    이번 주간집계는 2015년 3월 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CATI) 및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무선전화(50%)와 유선전화(50%) 병행 RDD 방법으로 조사했고 응답률은 전화면접 방식은 20.2%, 자동응답 방식은 6.2%였다.

    통계보정은 행정자치부 국가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