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에어아시아 박성범 선교사 가족 실종..도 넘은 악성 댓글

종교

    에어아시아 박성범 선교사 가족 실종..도 넘은 악성 댓글

    "합법적인 수단 통해 악성 댓글 적극 대응" 목소리 높아져

    인도네시아에서 들려온 에어아시아 여객기 실종 소식은 차분하게 연말을 보내던 국민들에게 충격과 안타까움을 던져주고 있다. 그런데 일각에서는 한인 실종자들이 선교사 가족이란 이유로 ‘개독’이란 표현을 써가며 도를 넘는 악성 댓글들로 실종자 가족들을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 교계 일각에서는 이러한 악성댓글에 대해 법적인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편집자 주="">

    "“서명 부탁드립니다. 진상규명을 위한 서명입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지난 4월 16일 이후 생업을 포기한 채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 활동에 나섰다. 다시는 못 볼 사랑하는 가족들을 왜 잃게됐는지에 대한 진실을 알고 싶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이같은 세월호 유가족들의 진상규명 요구에 대해 이제 그만 울라고 다그쳤고, 자식 팔아 한 몫 챙기려 한다는 말로 유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겼다.

    우리 사회 부끄러운 자화상 가운데 하나인 SNS 상의 악성 댓글은 슬픔을 당한 이들을 더욱 절망스럽게 만든다는 점에서 주의해야 한다. 하지만 우리 사회는 그 상식적인 정화기능을 상실한지 오래됐다.

    이 때문에 슬픔을 당한 이들은 악성댓글로 인해 침묵을 강요당한 채 아물지 않은 상처를 안고 살아가고 있다.

    지난 2월 이집트 성지순례 테러사건 당시 온 몸으로 테러범을 제지하다 목숨을 잃은 김진규 목사의 형 김진혁 목사는 "아직도 동생을 생각하면 눈물이 나고 마음이 아프다"며, "그럴 때마다 악성 댓글이 말풍선 처럼 머리속에 그려져서 괴롭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이어 "왜 그런데 가서 그 OO하다가 죽느냐며 막말을 하는 사람들에게 제대로 된 진실에 대해 말해주고 싶었지만 또 상처를 받을까봐 그냥 무시하고 댓글을 보지 않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번 에어아시아 여객기 실종사건에서도 악성 댓글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실종자 가족들의 무사 생환을 기도하는 글 뒤에는 '개독은 죽으면 천당간다..축하할 일 아닌가'라는 조롱 글들이 붙었다. 또, 실종자 가족의 선교활동에 대해 '예수병 백신이 필요하다'는 등 도를 넘는 악성 댓글들이 넘쳐나고 있는 상황이다.

    교계에서는 이러한 악성 댓글들이 유독 기독교인들과 관련된 이슈에서 많이 나타난다며, 이제는 법적인 수단을 강구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모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악성 댓글이 왜곡된 여론을 만들어내 선의의 기독교적 가치까지 훼손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김진대 한국위기관리재단 사무총장은 “우리의 권리와 비전, 가치는 우리 기독교계가 지켜야 하기 때문에 그런 차원에서 물리적인 방법이 아닌 합법적인 수단 안에서 주님의 긍휼과 사랑을 가지고 할 수 있는 방법은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통 전문가들은 우리 사회가 슬픔을 당한 이들을 위로하기 보다는 무의미한 악성 댓글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려는 경향이 많다며, 우리 사회에 성숙한 댓글 문화 정착이 시급하다고 지적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