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짝퉁 부품이 천왕봉함에…경기청, 방산비리 적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짝퉁 부품이 천왕봉함에…경기청, 방산비리 적발

    뉴스듣기

    천왕봉함, 인천함에도 짝퉁 부품 들어가…군 수사기관에 조사 의뢰

    천왕봉함 진수식 (사진 = 대한민국 육군 플리커 제공)
    군함 레이더와 수중음파탐지기 등에 들어가는 프랑스산 방열팬을 저가의 저가의 대만산으로 바꿔치기 해 방산업체에 납품한 무역회사 대표 등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4일 사기 혐의로 N사 대표 이모(50)씨를 구속하고 정모(32)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 2004년 2월부터 최근까지 대만의 D사가 제조한 방열팬을 프랑스산 E사 제품인 것처럼 라벨를 위조해 방산업체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이 씨는 10년 동안 10만여개의 대만산 방열팬을 수입해 14억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 씨가 납품한 가짜 방열팬이 천왕봉함 레이더와 인천함 수중음파탐지기 등 군함의 위성통신장치에 장착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위조한 보증서가 첨부된 부품이 10년 동안 납품됐지만 검증되지 않는 등 방산 부품 관리시스템에 문제점이 드러났다"며 군 수사기관과 방위사업청에 조사를 의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