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치 시계 거꾸로? 새누리로 모여드는 흘러간 정치인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정치 시계 거꾸로? 새누리로 모여드는 흘러간 정치인들

    뉴스듣기

    김영삼-김종필-이회창, 박근혜 후보 지지에 합세

    d
    김영삼 전 대통령(YS)과 김종필 전 국무총리(JP)가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힐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새누리당은 "보수의 힘 결집"에 의미를 부여하는 분위기다.

    반면 일각에서는 국민대통합 구호가 무색한 "그들(보수)만의 축제"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 김무성 중앙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은 30일 부산 서부버스터미널 박 후보 지원유세에서 "부산이 낳은 김 전 대통령이 지난 24일 아침 7시쯤 전화해 박 후보를 적극 지지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총재께서도 박 후보를 적극 지지하겠다고 말씀하셨다. 이회창 전 자유선진당 총재와 이인제 대표도 박 후보를 위해 충청도를 다니면서 유세를 하고 있고, 심대평 전 자유선진당 대표도 지지를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호남의 대표적 정치인인 한화갑 전 민주당 대표도 지지를 약속했다. 우리 모두 박 후보를 대통령으로 만들어 모든 세계인들이 부러워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주장했다.

    결국 김영삼(YS), 김종필(JP), 이회창, 심대평에 '리틀 DJ(김대중)'으로 불렸던 한화갑 전 민주당 대표까지 박 후보 지지에 합세하면서 '옛 정치세력 결집'이 완성되는 모양새다.

    앞서 한광옥 전 민주당 상임고문과 김경재 전 민주당 의원 등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교동계에 속하는 인사들도 대거 박 후보 캠프에 합류했다.

    이를 두고 '정치 원로들의 귀환'이라는 자조적인 목소리와 함께 "우리나라 정치가 20년, 30년 전으로 거꾸로 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일종의 정치퇴보에 대한 경계다.

    또 구 민주당 인사들의 합류에 대해서는 "지난 총선 공천에서 탈락한 데 대한 앙심과 또다른 정치적 야심으로 보수 결집에 뛰어든 것"이라는 곱지 않은 시선도 존재한다.

    d
    이철희 두문정치전략연구소장은 "국민들은 우리 정치에 통합이 아닌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른바 '안철수 현상'으로 나타났던 새정치에 대한 국민적 시대욕구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과거의 사람을 모으고 과거의 잘잘못을 따지면서 비판을 하는데 급급하다"며 "앞으로 누가 더 잘할 수 있을까를 논의하는 게 더 실효적이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보수대연합의 효과도 크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명지대 신율 교수는 "급하니까 여기저기서 (구 보수정치인들을) 긁어모으고 있다"며 "보수 후보가 둘 이상이라면 몰라도 하나밖에 없고 보수 대 진보의 구도가 명백한 가운데 이들의 합류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다만 "(보수대연합의) 종지부를 찍게 됐다는 측면에서 야권에서 경계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영삼 전 대통령은 이르면 다음주 월요일쯤 박 후보에 대한 공식 지지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