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代가 소통하는 인터넷 '가족카페'…들어보셨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컴퓨터/인터넷

    "5代가 소통하는 인터넷 '가족카페'…들어보셨소?"

    뉴스듣기

    전국 각지 흩어진 가족들 '인터넷'서 한자리에…"정을 나눠요"

    핵가족도 모자라 1인 가구가 '대세'인 요즘, 뿔뿔이 흩어져 '제각각' 일상을 이어가다보면 가족 간의 끈끈함도 잊게 되기 일쑤다. 인터넷 공간을 통해 꾸준히 소통하고 정을 나누는 '가족카페'가 주목받는 이유다.

    ◈ "노인소외? 가족단절? 우린 그런 거 몰라요"

    정영옥(47·회사원) 씨는 아침에 일어나면 가장 먼저 '가족카페'에 접속한다. 직장일로 바쁜 와중에도 식구들이 남긴 글들을 보고 있노라면 입가에 미소가 절로 번진다.

    정 씨 가족이 가족카페를 개설한 건 지난 2003년. 전국 각지로 뿔뿔이 흩어진 가족들의 모임 터를 만들어보자는 취지에서였다. 6남매의 참여로 시작된 가족카페는 이제 초등학생 아이들부터 일흔을 넘어선 아버지까지 두루 가입할 정도로 세를 넓혔다.

    가족카페
    가족카페에는 '이야깃거리'들이 넘쳐난다. 갓 태어난 아기 소식부터 아이들 커가는 모습, 가슴 쓸어내렸던 얘기들과 시시콜콜한 고민상담도 적잖게 올라온다. 각종 대소사를 앞두고는 카페 전체가 가족회의장으로 변신한다.

    몇 년 전 마을회관에서 컴퓨터를 배우기 시작한 아버지(73)는 고향소식과 100세를 바라보는 할머니 소식, 그리고 노부부의 일상을 전하고 있다. 자녀들을 떠나보내고 시골에서 적적함을 달래던 아버지는 인터넷을 통해 자녀들과 다시금 소통하면서 '삶의 재미'를 되찾았다.

    정 씨는 "실제로 고향을 찾는 건 1년에 2~3번 남짓이지만 마음만은 늘 고향에 있는 것 같다"며 "평소에도 카페에서 꾸준히 대화를 나누고, 명절 지나면 수고했다고 서로 격려 글도 남기다보니 그 흔한 '고부갈등'도 없다"며 자랑했다.

    ◈ '소통하는' 온라인…'끈끈한' 오프라인으로 이어져

    또 다른 인터넷 가족카페는 이른 아침부터 서로의 안부를 묻느라 분주한 모습이었다.

    "온몸이 욱씬욱씬, 오빠들 출근해야 되는데 괜찮아요?"

    "진행도 먹을거리도 다 좋았어요. 먼 곳에서 어려운 발걸음 해준 매제들도 고마워요."

    카페에는 '가족 체육대회' 사진이 새로 올라왔다. 인터넷으로 소식을 주고받던 이 가족은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온 식구가 모처럼 총출동했다.

    가족들은 이번 체육대회를 성사시킨 1등 공신으로 '가족카페'를 꼽았다. "가족모임 한 번 하려고 해도 전화로 연락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가족카페의 장점을 들었다. 온라인 소통이 '끈끈한' 오프라인으로 이어졌을 뿐만 아니라 유용한 연락수단도 된 것.

    이러한 가족카페는 포털 사이트에서 수십 군데가 운영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서도 개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