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게임 아이템 빼내려고 PC 1만대 해킹한 고교 철부지들

뉴스듣기


사건/사고

    게임 아이템 빼내려고 PC 1만대 해킹한 고교 철부지들

    뉴스듣기

    해킹한 개인정보로 온라인 게임 아이템 500만원어치 빼돌려

    1

     

    서울 광진경찰서는 16일 악성 프로그램을 유포해 1만여대의 '좀비PC'를 만들어 개인정보를 해킹하고 이를 바탕으로 온라인 게임 아이템을 빼돌린 혐의로 고등학생 해커 경 모(18) 군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 군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악성코드를 생성해 온라인 게임 패치 파일로 속여 블로그 첨부파일을 통해 배포해 1천여명의 개인정보를 해킹한 뒤 아이템을 빼돌려 500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이 사용한 해킹 프로그램은 키보드로 입력하는 내용을 해킹하고 프로그램을 설치·삭제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일단 악성코드가 설치돼 PC가 '좀비화'되면 원격으로 키보드 보안 프로그램을 삭제하고 피해자들이 입력하는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알아낸 뒤 아이템을 빼돌렸던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이들은 얼마 전 발생한 디도스(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처럼 특정 사이트를 공격했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피해자들 대부분은 특정 온라인 게임에서 더 높은 능력을 얻을 수 있다는 말에 속아 악성코드가 포함된 패치 파일을 다운받아 설치하다 피해를 입은 것으로 밝혀졌다.[BestNocut_R]

    경찰 관계자는 "해당 해킹 프로그램은 인터넷 포털에서도 쉽게 구할 수가 있어 모방 범죄가 우려된다"면서 "공인인증서 등 개인정보를 하드디스크에 저장하면 해커들의 표적이 될 수 있으니 가급적 이동식 저장매체를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경찰은 경 군 등이 빼낸 개인정보를 이용한 추가 범행이 있는지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