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계 최강 양궁, AG 예선라운드도 대표 선발전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세계 최강 양궁, AG 예선라운드도 대표 선발전

    뉴스듣기

     

    한국 양궁은 세계 최강이다. 올림픽 금메달보다 대표 선발전을 통과하는 것이 어렵다는 말까지 나온다.

    덕분에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이 시작됐지만, 양궁의 선발전은 계속되고 있다.

    양궁은 23일부터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장에서 예선 라운드를 시작했다. 남자 리커브에서는 이승윤(코오롱)과 구본찬(안동대), 오진혁(현대제철)이 90m, 70m 합계 1~3위를 휩쓸었고, 김우진(청주시청)은 8위를 기록했다. 여자 리커브에서는 정다소미(현대모비스)가 1위, 이특영(광주광역시청), 장혜진(LH)이 4~5위, 주현정(현대모비스)이 17위로 예선 라운드 첫 날을 마쳤다.

    양궁은 아시안게임에서 가장 금메달이 유력한 종목이다. 단지 누가 따느냐가 문제일 뿐이다.

    그런데 아시안게임에는 개인전 본선에 국가별로 2명씩 출전하도록 제한했다. 단체전은 당연히 3명만 나설 수 있다. 결국 대한양궁협회는 국제대회 성적 60%, 아시안게임 예선 라운드 성적 40%를 반영해 개인전과 단체전 출전 선수를 결정하기로 했다. 예선 라운드조차 대표 선발전인 셈이다.

    평소 같으면 편하게 예선 라운드를 치렀을 선수 사이에서도 긴장감이 돌았다. 자칫 잘못하면 예선 라운드를 통과하고도 본선 무대를 밟을 수 없기 때문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