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시나위 신대철 "아이돌 계약서는 불평등 계약"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시나위 신대철 "아이돌 계약서는 불평등 계약"

    뉴스듣기

    "수익 위해 살인적인 스케줄에 내몰려"

    *신대철 페이스북 캡처

     

    록밴드 시나위의 신대철은 "아이돌 등의 연예인 계약서는 보통 동업자 계약서를 빙자한 불평등 계약서"라고 비판했다.

    신대철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기획사는 갑으로서 비용을 투자하지만 그 의무는 미약하고 연예인은 을로서 본인의 재능을 제공하지만 의무를 강조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음원 수익 구조는 열악하기 때문에 수익은 행사와 CF, 연기 등 다른 활동에서 거둘 수밖에 없어 살인적인 스케줄에 내몰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어린 연예인 지망생들은 알기 어려우며 안다 해도 스타가 되는데 그 정도 리스크는 지고 가야 한다고 생각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제국의아이들 멤버 문준영이 소속사 스타제국의 수익 배분과 정산을 비판한 데 대해서는
    "문준영이 소속사와 9인조 제국의아이들의 수익 분배 비율이 7:3이라면 아이돌 몫은 63만 원이다"며 "9명의 아이돌 그룹이라면 1인당 7만 원씩 나누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음원 시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음악사이트에서 곡 당 600원짜리 다운로드는 거의 없으며 대부분 묶음상품으로 팔리는 현실이어서 최하 60원대까지도 떨어진다고 말했다.

    "스트리밍의 경우 서비스사업자가 1회당 3.6원을 정산해주지만 실제 유통사 수수료, 저작권료, 실연권료 등을 제하면 제작사가 가져가는 저작인접권료는 겨우 2.1원이다"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