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준영 사과…스타제국 "안일한 마음이 오해 키워"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문준영 사과…스타제국 "안일한 마음이 오해 키워"

    뉴스듣기
    제국의아이들 (자료사진)

     

    '제국의 아이들'의 리더 문준영(25)이 소속사인 '스타제국'의 신주학 대표를 공개 비난한 지 하루 만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입장을 밝혔다.

    문준영은 22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 조금 전 대표님과 대화를 마쳤고 저의 진심이 전해져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의 진심에 귀를 귀울여주시고 배려해주신 저희 대표님께도 정말 감사함을 표한다"고 말하면서 "다른 연예인분들을 위해서라도 계속 질책하겠다"고 밝혔다.

    문준영은 "제가 오해한 부분도…감정적인 부분도…다른 기획사들도 같기 때문에 신주학 사장님 피보신거다"라며 "저는 이제 저희 제국의아이들이 스타제국과 신주학 대표님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우리 사장님 오늘 정말…저희 지키신거고 제 말 들어주신 거다"라며 "이 위에 무슨 내용이 있는지는 이제부터 우리만 알고 가겠다"며 각서에 서명이 된 사진을 올렸다.

    스타제국 측은 "문준영 군과 '제국의아이들'을 아껴주시는 많은 팬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 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문준영 군과 신주학 대표가 만나 서로 오해를 풀었다"며 "진즉 대화를 했어야 했는데, 오랫동안 함께 지내오다 보니 당연히 알아줄 것이라는 안일한 마음이 오해를 키운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문준영은 2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홉 명 아들들이 코 묻혀가며, 피 묻혀가며 일해온 수익, 자금, 피 같은 돈은 다 어디로 사라진 걸까요. 가슴에 손을 얹고 말하세요"라며 소속사를 공개 비난해 논란이 되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