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태경 "일베·20대 우파 아직 희망 있다" 주장

뉴스듣기


정치 일반

    하태경 "일베·20대 우파 아직 희망 있다" 주장

    뉴스듣기
    (사진=해당 페이스북 캡처)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광화문 광장에서 폭식투쟁을 벌여 논란을 빚은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회원들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하 의원은 해당 글에서 "내가 일베 먹기투쟁을 비판하니 하태경이 좌파 빨아준다고 비꼬는 친구들 있다. 이런게 진영론"이라며 "이슈가 생기면 좌·우 양 편으로 갈라 제 어느 편인가를 먼저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그는 일베 회원들의 폭식 투쟁에 대해 '자폭투쟁', '보수 얼굴에 먹칠하는 행동' 등 비판적 견해를 밝힌 바 있다.

    하 의원은 이어 486 세대가 몰락했다고 규정하며 "한 세력 또는 흐름이 몰락하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자정 능력 상실이다. 이 흐름은 노무현의 집권으로 그 전성기를 누렸지만 그 뿐, 집단적 자정능력 상실로 나꼼수 같은 엽기적 퇴화를 거듭한 끝에 지금은 수구좌파로 고착화됐다"면서 "모든 사건의 원인을 과도하게 대통령과 정권에 귀속시키면서 오히려 대통령 지지율 높여주는 이적행위(좌파입장에서 보면)의 선봉에 서있다"고 지적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회원들이 6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단식농성장 앞에서 치킨과 맥주·라면 등을 먹는 '폭식투쟁'을 벌였다.(사진=황진환 기자)

     

    반면 일베 등 20대 우파들에 대해선 "아직은 희망이 있다"면서 "이제 막 우파 운동이 형성되어 조악하고 유치하긴 하지만 기본적인 시시비비를 가릴 줄은 안다"는 주장을 내놨다.

    이어 "물론 위험한 면이 없지 않다. 호남에 대한 병적인 비하. 잘못된 정보로 5.18을 북이 사주한 것으로 보는 것. 김대중, 노무현 때 공과를 균형되게 인식하지 못하는 점. 종북에 대한 과도한 브랜딩…이런 면들은 지속적으로 갈등의 씨앗이 될 것이다"라며 필요하다면 직접 쓴 소리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럼에도 이들은 생물학적으로 젊기 때문에 치열한 논쟁과 실천을 통해 충분히 바뀔 수 있다고 확신 한다. 새로운 청년 보수 액티비즘이 생기는 것. 기쁘고 환영할 만한 일"이라면서 "더 중요한 건 이들이 앞으로 잘 커야한다는 것이다. 대한민국의 미래가 이 청년들의 어깨 위에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이번 치킨, 피자 투쟁에 대한 나의 일침이 청년 우파들이 성숙하는데 달지는 않지만 유익한 밑거름이 되기를 기원할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