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병헌 협박녀 2명은? 걸그룹 멤버와 모델출신 배우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이병헌 협박녀 2명은? 걸그룹 멤버와 모델출신 배우

    뉴스듣기

    대화 내용은 여성들의 '성적 취향'에 관한 것

    이병헌(자료사진/ 황진환기자)

     

    배우 이병헌에게 50억원을 주지 않으면 음담패설을 나눈 장면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두 여성은 걸그룹 글램(GLAM) 멤버인 다희(김다희. 21. 여)와 모델 출신 배우 모씨(25. 여)로 드러났다.

    걸그룹 글램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소속의 여성 4인조 걸그룹으로 지난 2012년 싱글 '파티로 데뷔했다. 특히 다희는 드라마 '몬스타'에서 고등학교 김나나 역할을 맡는 등 연기자 활동도 했다.

    해당 동영상의 촬영시기는 올해 6월말께로 추정된다.

    당시 두 여성은 이병헌과 함께 술을 마시며 음담패설을 나눈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했고 지난달 28일 이를 인터넷에 유포하겠다며 50억 원을 요구,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포하겠다고 한 대화 내용은 여성들의 '성적 취향'에 관한 내용이며 이병헌이 여성들을 직접 만지는 등 신체 접촉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