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0억 협박' 이병헌 측 "음담패설 자료 없다"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50억 협박' 이병헌 측 "음담패설 자료 없다"

    뉴스듣기

    소속사 통해 공식입장 밝혀

     

    배우 이병헌에 대한 공갈미수 혐의로 두 여성이 입건, 조사 중인 것이 언론에 알려지면서 이병헌 측이 이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이병헌은 지난 8월 28일 본인의 개인자료를 공개하겠다며 수십억을 요구하는 협박을 당했고 바로 소속사에 해당사실을 전달하고 즉각 신고조치했다.

    소속사는 그 즉시 경찰에 신고해 1일 새벽 이들은 검거되었다고 밝혔다.

    특히 소속사는 공식입장에서. "현재 사건에 대해 수사중이며 이들은 아는 동생의 지인으로 알게된 여성들로 협박 사실도 인정하였고, 이들을 압수수색한 경찰조사결과 별다른 특별한 자료는 없던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례적으로 수사 진행 상황도 전했다.

    이병헌 측은 또한 "늘 연예인들은 말도 안되는 요구나 협박에 시달리는 것은 늘상 있는 일이지만 이것은 아니라 생각했다"며 "상대방이 유명한 연예인으로 많은 대중들이 평소의 모습을 궁금해한다는 점을 악용하려 한 악질적인 범죄라고 생각한다"며 즉시 신고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공갈미수 혐의로 A(21·여)씨와 B(25·여)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이씨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며 음담패설을 나눈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뒤 50억원을 주지 않으면 인터넷상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