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병언 측근 집에서 권총 5자루 나왔는데 검경은 '따로국밥'

뉴스듣기


사건/사고

    유병언 측근 집에서 권총 5자루 나왔는데 검경은 '따로국밥'

    뉴스듣기

     

    오는 14일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을 앞두고 불법 총기류에 대한 일제 단속이 진행 중인 가운데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측근의 친척 집에서 살상이 가능한 선수용 공기총 등 5정의 권총이 발견됐다.

    인천지검은 지난 9일 유 전 회장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일명 '김엄마'(59.여.김명숙) 친척 자택을 압수수색한 결과, 사격선수용 공기 권총 등 5정의 총기를 발견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5정 중 1정은 선수용 공기권총이었으며 2정은 일반 가스총, 나머지 2정은 제작연대를 알 수 없는 구식 권총인 것으로 확인됐다.

    5정 중 문제가 된 총기는 사격 선수들에게만 사용이 허락되는 4.5㎜ 공기 권총이다.

    선수용 권총은 다른 화약 권총과 달리 사용 후 무기고에 보관하지 않아도 된다.

    결국 살상이 가능한 공기권총 1정은 사격선수가 관리 부실로 시중에 유출됐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당장 이번주에 프란치스고 교황이 방한할 예정인 가운데 미등록 총기 가능성이 높은 권총이 발견되면서 경찰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경찰은 교황 방한 시기를 맞춰 혹시나 있을 지 모르는 총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8일까지 민간이 보관 중인 등록 총기 6만5,000여 정을 경찰 관리 하에 영치하기로 결정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