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특별법 제정하라"…세월호 참사 범국민대회 열려(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특별법 제정하라"…세월호 참사 범국민대회 열려(종합)

    뉴스듣기

    세월호 참사 피해 가족들과 시민단체들이 19일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범국민대회와 거리행진을 서울 도심에서 가졌다.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원회와 국민대책회의 등은 세월호 참사 100일을 맞는 24일 앞두고 이날 서울광장에서 4.16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범국민대회를 열었다.

    범국민대회에는 주최 측 추산 1만 5,000명, 경찰 추산 5,000명이 참여했다. 300여명의 세월호 가족들도 함께 자리했다.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 지상준 군의 어머니 강지은 씨는 “아픈 부모의 마음으로 호소 드린다.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 수 있도록 국민 모두가 원하는 특별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힘이 돼달라”고 말했다.

    또, “세월호 참사는 유가족만의 일이 아니다”면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통해 다시는 원통함과 처절함을 다른 사람이 느끼지 않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세월호 참사 모습과 이후 가족들의 활동을 담은 영상이 무대에서 나올 때는 많은 가족들이 눈물을 흘리거나 차마 고개를 들고 영상을 보지 못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들은 무엇보다 진상규명을 위해서는 ‘수사권이 보장된’ 세월호 특별법이 제정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이제는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겠다고 했던 약속을 지키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어 “대국민담화문을 읽으면서 흘렸던 눈물이 진정이라면, 마치 세월호 참사를 잊었다는 듯이 유가족이 참여하는 특별법 제정 약속은 무시하면서 국가대개조를 외치는 일을 그만두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새누리당을 향해서도 “유가족들을 모욕하고 특별법 제정을 방해하는 일을 멈추기 바란다”면서 “참사 100일이 되기 전에 반드시 특별법을 제정하는 것은 국회의 의무”라고 말했다.

    이들은 범국민대회를 마친 뒤 6일째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는 유가족들이 있는 광화문광장을 목표로 도심 행진을 시작했다.

    을지로 방면으로 3개 차선을 이용한 행진은 을지로3가에서부터 서울광장까지 1km 가까이 이어졌다.

    대회 참가자들이 교차로 하나를 통과하기 위해선 15분이 넘게 걸렸다.

    거리행진에서는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어린 여자아이가 “특별법을”이라고 선창을 하면 뒤따르던 어른들이 “제정하라”고 외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행진 참가자들은 당초 광화문광장까지 가려고 했지만 경찰의 도로통제로 인해 현재 보신각종 앞에서 마무리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135개 중대, 1000여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