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청권 시민단체 “문창극 총리 후보자 사퇴하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충청권 시민단체 “문창극 총리 후보자 사퇴하라”

    뉴스듣기

    충청권 시민단체가 문창극 총리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참여자치연대 충청권협의회는 17일 성명을 내고 “문 후보자는 언론인 때 칼럼을 통해 강도 높게 세종시를 폄훼했는데, 세종시를 폄훼한 만큼 정부세종청사의 실질적 수장인 총리로 부적합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위안부 발언 논란과 ‘일본 식민 지배는 하나님의 뜻’ 등 반민족적 식민사관에 사상 편향성까지 드러났는데, 정부와 새누리당은 국무총리 임명 강행을 서두르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이번 인사에 대해 사과하고 인사철회를 해야 한다”고 했다.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 등 지역 43개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창극 총리 후보자는 친일 극우인사”라며 “이런 가치관과 의식을 가진 인사를 총리로 세운다면 국가적 재앙이 되고 국민들에게는 수치스럽고 불행한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은 헌법에 명시돼 있는 독립운동 정신과 반독재 민주화 운동 정신을 유린·부정하고 친일사대주의자인 문창극 후보자에 대한 인사를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