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朴의 UAE 방문…'왕세제'는 행사장에 없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朴의 UAE 방문…'왕세제'는 행사장에 없어

    뉴스듣기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을 방문해 바라카원전 1호기 원자로 설치식에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관련 대국민담화 이후에 논란을 뒤로 한 채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을 방문해 바라카원전 1호기 원자로 설치식에 참석했다.

    하지만 정작 박 대통령의 원자로 설치식 참석을 간곡히 요청했던 UAE의 모하메드 왕세제가 당일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맥이 빠진 것은 물론이고 세월호 뒷수습을 뒤로 하고 방문한 의미가 반감되면서 UAE 방문 적절성 논란을 다시 촉발시킬 것으로 보인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칼리파 현 국왕의 동생으로 UAE 통합군 부총사령관이자 최고석유위원회(SPC) 위원, 아부다비의 행정·재정·군사 분야 업무를 장악한 실권자다.

    그는 친한파로도 알려져 있는데, 지난 2월까지 모두 4차례나 한국을 방문했었다. 지난 2월 방한때는 박 대통령의 UAE 방문을 요청했다.

    이번에 박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에도 불구하고 UAE 방문길에 오른 것은 모하메드 왕세제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도 컸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런데 왕세제는 원자로 설치식에 참석하지 않았고, 대신 만수르 경제 부총리가 참석했다.

    박 대통령의 주된 방문 목적이었던 원자로 설치식에 모하메드 왕세제가 참석하지 않음으로써 방문 의미는 반감됐지만 우리 정부는 왜 왕세제가 불참했냐는 질문에 "말할 수 없는 긴박한 사정 때문에 본인이 오고 싶었는데 못 왔다고 했다"고 말했을 뿐 구체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박 대통령이 모하메드 왕세제를 아예 만나지 못한 것은 아니다. 숙소로 돌아와 모하메드 왕세제와 회담을 가졌고, UAE 국민들을 대신해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그렇지만 당초 두번의 만남을 예정했지만 그 중 핵심 일정에의 공동참석이 무산된 것은 UAE 측의 외교적 결례를 탓하기 전에 이를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우리 정부의 책임도 크다는 지적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