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떡값 검사'' 명단 공개해야 수사 착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檢 "''떡값 검사'' 명단 공개해야 수사 착수"

    • 2007-11-06 18:00
    뉴스듣기

    검찰이 김용철 변호사가 제기한 삼성 비리 의혹에 대해 이른바 로비 대상 검사들의 명단을 밝혀야만 수사에 착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오늘(6일) 오후 대검찰청에서 가진 기자 브리핑에서 "삼성그룹과 관련된 이 사건에 관해 엄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진실을 밝힐 각오가 돼 있지만 수사의 공정성을 위해 로비 대상 검사들의 명단 제출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검찰은 "명단에 대한 확인없이는 공정한 수사 주체를 정해 사건을 배당하기 어렵기 때문"이라며 수사를 위해 로비대상 검사들의 명단을 밝혀줄 것을 다시 한 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잘못이 있다면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철저하게 수사해 환부를 도려내야 하겠지만 또 이 사건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으로 구성원 모두가 명예와 자긍심에 큰 손상을 입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은 이날 오후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과 이학수 부회장 김인주 사장을 횡령과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참여연대 등, 이건희 회장 검찰에 고발]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