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건희·이학수가 ''삼성 비리의혹'' 핵심" 검찰 고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이건희·이학수가 ''삼성 비리의혹'' 핵심" 검찰 고발

    • 2007-11-06 11:06
    뉴스듣기

    참여연대·민변, 삼성 의혹 전면 수사 촉구

    이건희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이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과 이학수 부회장, 김인주 사장을 삼성 비리의 공동 정범으로 고발하기로 했다.

    잇따라 제기된 삼성그룹 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로 이건희 회장 등이 지목됐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은 6일 오후 2시 서울 서초동 민변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삼성 비리 의혹에 대한 전면적인 수사를 촉구하며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할 계획이다.

    피고발인으로는 이건희 회장과 이학수 부회장, 김인주 사장 등이 포함됐다.

    참여연대와 민변은 고발장에서 이들이 공금을 횡령해 비자금을 조성했으며 지배권을 불법적으로 승계했다고 주장했다.

    정관계 금품 로비와 차명계좌 문제도 고발장에 담겼다.

    이와 함께 삼성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우리은행과 신한증권 관계자 역시 피고발인에 포함됐다.

    앞서 참여연대는 삼성 비리 의혹을 제기한 김용철 변호사와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과 함께 고발장을 준비해 왔다. 또 검찰 수사에 따른 법률 공방을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민변과도 공조하기로 했다.

    참여연대 등은 이번에 다루지 않은 비리 의혹에 대해서도 새로운 혐의가 드러나는대로 추가로 고발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