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드래곤볼 ''손오공'' 온라인 부활…여름 베타서비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컴퓨터/인터넷

    드래곤볼 ''손오공'' 온라인 부활…여름 베타서비스

    뉴스듣기

    손오공
    드래곤볼이 새롭게 부활한다.

    반다이남코홀딩스 그룹의 반다이코리아㈜(대표, 에모토 요시아키)는 20일, PC용 MMORPG 게임 <드래곤볼 온라인>을 한국에서 공식 발표하고, 오는 2007년 여름 베타 테스트(일본 2008년)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드래곤볼 온라인>은 원작자인 토리야마 아키라 씨의 전면적인 감수 아래 반다이남코게임즈가 주관하고 *NTL※1이 기획과 개발을 담당, 반다이코리아㈜가 개발을 총괄하고 있다.

    더 클릭!

    게임은 토리야마 아키라 씨가 그리는 매력 넘치는 <드래곤볼>의 세계관을 고스란히 담아 원작으로부터 먼 미래를 새로운 무대로 하여, 원작 시리즈에서 등장했던 친밀한 캐릭터들은 물론, 새로운 캐릭터들이 계속 등장하는 등 온라인게임을 통한 새로운 <드래곤볼>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플레이어는 캐릭터의 헤어스타일과 얼굴모양 등을 자유롭게 선택해 게임을 시작하게 되며, 의류, 장신구 등 갖가지 아이템을 통해 자신 만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커스터마이즈 할 수 있다.

    이렇게 생성된 캐릭터는 온라인에서 다른 게이머들과 함께 힘을 모아 강력한 적을 무찌르는 등의 퀘스트를 수행하거나 천하제일무도회에 참가해 다른 게이머들과 대결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와 모험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하게 된다.

    <드래곤볼 온라인>의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반다이코리아㈜ 에 모토 요시아키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드래곤볼> 캐릭터와 한국의 앞선 온라인게임 기술력이 융합되어, 넓은 의미에서 전 세계를 향한 프로젝트의 가능성을 제시한 작품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드래곤볼
    현재 반다이코리아㈜와 NTL은 2007년 여름 <드래곤볼 온라인>의 베타 테스트를 진행하기 위해 개발작업이 한창이다.

    한편, 반다이코리아㈜는 지난 3월 초, 한국 내 일부 인터넷 게임 정보 사이트를 통해 기사화된 <드래곤볼 온라인> 관련 루머에 대해 전혀 근거 없는 사실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잘못된 정보 발표에 가담한 관계사에 대해 저작권자를 비롯한 <드래곤볼 온라인> 프로젝트에 관여된 관계사 모두가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고 판단, 손해 배상을 위한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반다이남코게임즈 관계자는 "비즈니스를 전개해 나아감에 있어 비윤리적인 형태로 경쟁사의 저작권을 침해하는 행위는 결과적으로 한국 게임 업계의 국제 비즈니스 신뢰도를 떨어뜨리는 제살 깎아먹기 행위"라며, "향후 한국 내에서 자사 및 자사와 계약관계에 있는 관계사 이외에 본 프로젝트와 관련된 기밀사항을 공개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단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NTL※1: ''한국의 개발력과 일본의 크리에이티브를 융합하여 전 세계로 나아가는 엔터테인먼트를 창조한다''는 목표 아래, 서울과 도쿄를 거점으로 한 게임 개발 집단.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