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장난 KTX 부품 멀쩡한 차량에서 떼내 교체"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회 일반

    "고장난 KTX 부품 멀쩡한 차량에서 떼내 교체"

    • 2006-10-13 15:27
    뉴스듣기

    윤두환의원, "동력, 제동 등 안전에 중요한 부품도 땜질식 교체"

    KTX
    KTX차량이 고장나면 멀쩡한 다른 차량의 부품을 떼어내 땜질식으로 교체해서 사용한 건수가 2년 반 사이 202회에 이르러 승객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건교위 소속 윤두환(울산북구) 의원이 건설교통부에서 건네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4년 4월 개통한 이래 고속철(KTX) 차량이 일으킨 고장 건수는 8월말 현재 160회나 됐다(04년 81회, 05년 50회, 06년 29회).

    특히 고장난 KTX 차량에 부품이 없어서 멀쩡한 다른 차량의 부품을 떼어내 ''대체사용''한 건수가 무려 202회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20005년) 9월에서 올해(2006년) 8월까지 1년 사이만 해도 객차축전지, 충전제어카드, 회로차단기, 제동표시기, 공기조화장치 인버터 등 61개 부품을 다른 차량의 것으로 대체사용했다.

    특히 차량 안전 때문에 별도 관리하고 있는 137개 주요부품도 최근 3년 사이 49회나 다른 차량에 대체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04년 40회, 05년 1회, 06년 8회).

    윤두환 의원은 "동력전달 및 제어장치 등 안전과 직접 관계가 되는 부품까지 대체사용하는 것은 큰 사고를 불러올 화근이 될 수도 있다"면서 "이는 안전불감증이 극에 달한 증거이며, 부품의 안정적 공급과 국산화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KTX는 개통 후 2년간은 계약자(프랑스 떼제베)와 유지·보수에 필요한 부품을 공급하도록 AS 계약이 돼 있고, 이에 따라 4,745품목에 총 259만 2,700개의 부품이 공급됐지만 땜질식 대체사용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한국고속철도는 지난 2004년 4월 개통할 당시프랑스 떼제베로부터 총 46편성, 920량을 인수받아 운영해 오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