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속보]'피랍구출' 한석우 관장 귀국…"아이들은 납치 사실 몰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속보]'피랍구출' 한석우 관장 귀국…"아이들은 납치 사실 몰라"

    뉴스듣기

    납치됐다가 구출된 한석우 관장이 16일 무사히 귀국했다. 자료사진
    리비아 트리폴리에서 무장괴한에 납치됐다가 구출된 한석우 코트라 무역관장이 26일 오후 1시 15분쯤 대한항공KE 906편으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한 관장은 다소 지친 기색이었지만, 건강이 양호한 상태로 입국장에 등장해 귀국인사를 하고 언론에 그간의 심경을 짧게 전했다.

    이날 공항 입국장에는 한 관장의 부모와 회사 동료가 나와 한 관장을 맞이했다.

    한 관장의 아내와 자녀는 현지 생활을 정리하는데 시간이 걸려 따로 귀국하기로 했다고 코트라는 전했다.

    한 관장은 구출된 다음 날인 23일(현지시간) 몰타로 건너가 부인, 자녀를 만난 뒤 독일 프랑크푸르트를 거쳐 귀국했다.

    한 관장은 "사실 아이들은 (납치됐던) 사실을 모르고 있다"면서 "그래서 평소처럼 대화를 나누고 왔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도에 있는 부모 집에서 휴식을 취한 뒤 다음 주초 정밀 건강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한 관장은 "일단 조속히 제 몸을 추스리고 제 본연의 업무를 재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며 "구체적 사항은 본사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한 관장은 현지시간으로 19일 오후 5시30쯤(한국시간 20일 오전 0시30분쯤) 퇴근하던 중 트리폴리 시내에서 개인화기 등으로 무장한 괴한 4명에 의해 납치됐다가 사흘 만인 22일 오후 리바아 보안 당국에 의해 무사히 구출됐다.

    납치범 4명은 리비아 당국에 모두 체포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