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삭발에 자해까지...의사들 대규모 집회 反정부 투쟁 높여

보건/의료

    삭발에 자해까지...의사들 대규모 집회 反정부 투쟁 높여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문화의 마당에서 열린 '의료제도 바로세우기 전국의사궐기대회'에서 대한의사협회 상임이사들(왼쪽부터 추무진, 방상혁, 임병석)이 삭발식을 마치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윤성호기자

     

    원격의료 도입, 병원의 영리 자회사 허용 등 정부 정책에 의료계의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의사들이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의사들은 진료 거부 등 파업 가능성도 시사해 강경 투쟁을 예고했다.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의협 비대위)는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서울 여의도공원 문화의마당에서 '의료제도 바로세우기 전국의사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궐기대회에는 전국 16개 시도의사회 등 주최측 추산으로 의사 2만여명이 참여했다.

    의사들은 정부 의료정책의 문제를 지적하고 향후 투쟁 방향을 담은 '전국 11만 의사들의 대투쟁 결의문'을 채택했다.

    결의문에서 의사들은 원격의료와 영리법원 도입을 위한 의료법 및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개·제정 작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저부담·저수가·저보장으로 왜곡된 의료를 조장하는 현행 건강보험제도를 전면 개혁하고, 의약분업 원칙에 맞지 않는 대체조제 활성화·성분명 처방 등을 추진하지 말것을 요구했다.

    의협 비대위는 결의문에서 "36년 전 의료보험제도가 도입된 이래 원가 이하의 낮은 수가에도 사명감 하나로 고통을 감내했지만, 이제 더 이상 일방적이고 억울하게 인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잘못된 의료제도를 개혁하기 위해 의료혁명을 이뤄낼 때"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비대위는 "정부가 의사들의 주장을 외면하고 일방적 관치의료를 지속하면 대한민국 의료는 중단될 것"이라며 향후 진료거부 등 집단 행동 가능성을 시사했다.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문화의 마당에서 열린 '의료제도 바로세우기 전국의사궐기대회'에 참석한 전국 의사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윤성호기자

     

    최근 원격의료 뿐 아니라 병원의 영리사업 허용 등 의료민영화가 속도를 내고 있어 분위기는 한껏 고조된 모습이었다.

    의사협회 임원들의 삭발식은 물론이고 노환규 회장의 자해 소동이 일기도 했다.

    노환규 의협 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정부가 말로는 원격의료 도입과 투자활성화 대책 등을 통해 의료를 살려주겠다면서, 실제로는 의료계의 숨통을 더 조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발언을 마친 뒤 미리 준비한 흉기로 자신의 목에 상처를 냈다. 노 회장은 의협 관계자들에게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다행히 상처가 깊지 않아 집회에 계속 참석했다.

    이밖에 추무진 의협 정책이사, 임병석 법제이사, 방상혁 기획이사 등이 공개 삭발하며 강한 투쟁 의지를 내비쳤다.

    한편, 정부는 의료계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원격의료 도입을 위한 의료법 개정안을 이달 안으로 통과시킬 계획을 가지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4차 투자활성화 대책을 통해 의료법인이 자회사(자법인)을 통해서 각종 영리 사업에 뛰어들 수 있게 허용하는 시행령 개정을 예고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