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평택 브레인시티…원유철 의원 집성촌, 종중토지 13%

뉴스듣기


사회 일반

    평택 브레인시티…원유철 의원 집성촌, 종중토지 13%

    뉴스듣기

    지구지정 해제 미루는 경기도 속내는…

     

    평택 브레인시티 사업부지 가운데 원유철(새·평택갑)의원 종중의 토지가 전체 사업부지의 13%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경기도가 브레인시티 지구지정 해제를 위한 청문절차를 마치고도 해제를 미루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11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브레인시티 시행자인 A사는 앞서 2007년부터 현재까지 자금난 등으로 인해 단 1%의 사업부지도 매입하지 못한 상태다.

    경기도는 이에 따라 지난 2월 지구지정 해제를 한 차례 유예했고, 7월 지구지정 해제를 위한 청문을 진행했다.

    경기도는 그러나 이날까지도 특별한 이유 없이 지구지정 해제 절차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이 때문에 재산권을 제약받은 일부 주민들은 원 의원과 종중 땅 등을 놓고 의혹 어린 시선을 보내고 있다.

    CBS 노컷뉴스가 입수한 브레인시티 개발 관련 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사업부지 495만㎡ 가운데 원 의원 종중 100여 명이 보유한 토지는 13%인 60만여㎡에 달했다.

    브레인시티가 추진되는 도일동 일원에는 원주 원씨의 땅과 선산들이 몰려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원 의원은 지난 2007년 김문수 경기지사와 함께 정무부지사로 브레인시티 개발 계획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고,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19대 총선에서도 주요공약으로 브레인시티를 내걸었다.

    이러다보니 지구지정 해제를 원하는 주민들은 경기도가 원 의원과 종중 땅, 김 지사의 관계 등을 고려해 지구지정 해제를 미루고 있는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구지정해제를 원하는 B(51)씨는 "재산권 행사가 제한적인 문중 땅과 선산들은 재산권 행사가 시급한 개인 토지와는 입장이 다르다"며 "김 지사도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브레인시티 추진이 어렵다고 답변했으나 경기도는 여전히 복지부동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평택시 도일동 일원 원주 원씨(원유철 의원 등) 집성촌 인근 원균사당

     

    이에 대해 원 의원 측 관계자는 "종중의 민원을 아예 무시할 수는 없으나 주민 피해가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사업이 진행돼야 한다"라며 "하지만 시행사가 자금을 구하지 못할 경우에는 해제를 위한 행정절차를 막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