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법조

    檢, "국가기록원에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없어"(3보)

    "참여정부시절 이관 안돼"…봉하이지원서 삭제흔적 발견·복구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실종 사건을 수사한 검찰은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에서 대화록을 찾지 못했다고 2일 밝혔다.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김광수 부장검사) 관계자는 "이관용 외장하드, 팜스(대통령기록물관리시스템), 이지원(참여정부시절 청와대 문서관리 시스템) 소스코드 및 데이터 저장매체 나스, 서고에 대한 정밀 검색 마쳤다"며 "참여정부 시절 755만건의 이관된 기록물 중에는 회의록이 없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