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류현진, 귀여운 '마시멜로 맨' 깜짝 변신

뉴스듣기


야구

    류현진, 귀여운 '마시멜로 맨' 깜짝 변신

    뉴스듣기
    '저 깜찍하죠?' LA 다저스 류현진이 27일(한국 시각) 신인 신고식을 위해 마시멜로 맨으로 분장했다.(사진=류현진 트위터)

     

    '괴물' 류현진(26, LA 다저스)이 귀여운 유령으로 변신했다.

    류현진은 27일(한국 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은 정장 안 입고...'라며 인형 복장을 한 사진을 올렸다. 영화 '고스트 버스터즈'에 등장하는 '마시멜로 맨'으로 이날 샌프란시스코전 뒤 치러진 신인 신고식을 위한 복장이다.

    류현진과 야시엘 푸이그, 스캇 반 슬라이크 등 다저스 신인들이 라커룸에서 평소 정장 대신 우스꽝스러운 옷으로 갈아입고 LA로 복귀길에 올랐다. 메이저리그의 각 구단들이 실시하는 신인들에 대한 일종의 통과의례다.

    푸이그는 만화 캐릭터 '검비'로 변신했고 반 슬라이크는 간호사가 됐다. 다저스 구단은 마시멜로 맨으로 둔갑한 류현진이 애드리언 곤잘레스, 로날드 벨리사리오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날 다저스는 샌프란시스코에 2-3 역전패를 당했지만 이미 지구 우승을 확정한 터라 큰 의미는 없었다. 대신 정규리그 마지막 일정인 홈 3연전을 앞두고 신인들의 깜찍한 신고식을 즐겼다.

    류현진은 오는 30일 콜로라도와 홈 경기에서 시즌 최종전에 나선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