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MLB "다저스 '톱3' 투수들, PS 마지막 점검"

뉴스듣기


야구

    MLB "다저스 '톱3' 투수들, PS 마지막 점검"

    뉴스듣기
    '커쇼야, 잘 해보자!' 클레이튼 커쇼(왼쪽)와 잭 그레인키, 류현진(오른쪽) 등 LA 다저스 선발 3인방은 오는 28일부터 시작되는 콜로라도와 홈3연전에서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점검에 나선다.(사진=다저스 트위터, 게티이미지)

     

    '괴물' 류현진(26, LA 다저스)이 팀의 에이스들과 함께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마지막 실전 테스트에 나선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MLB.COM)는 27일(한국 시각) '다저스의 톱3 투수가 마지막 점검에 나선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다저스 담당 켄 거닉 기자가 쓴 기사로 28일부터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와 홈 3연전에서 1~3선발이 등판한다는 내용이다.

    좌우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와 잭 그레인키, 류현진이 차례로 등판한다. 올해 내셔널리그(NL) 강력한 사이영상과 MVP 후보인 커쇼와 NL 승률 1위(15승3패) 그레인키, 올해 신인 다승 1위인 류현진 등 포스트시즌에서 활약할 3명 선발들이다.

    거닉 기자는 "이들이 플레이오프를 위한 마지막 점검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실상 포스트시즌 3명 선발이 정해진 듯한 대목이다.

    4선발 리키 놀라스코는 최근 3경기 연속 부진했다. 지난 15일과 26일 샌프란시스코전 각각 1⅓이닝 5자책점, 5⅔이닝 6자책점을 내줬고, 20일 애리조나전에서도 5이닝 6실점하는 등 2패를 안았다.

    28일 선발인 커쇼는 이미 27일 샌프란시스코전에 앞서 LA로 향했다. 커쇼는 지난 22일 샌디에이고전 15승 이후 평소보다 3일 정도 더 쉬어 충분히 체력을 비축했다.

    그레인키도 마찬가지다. 역시 23일 샌디에이고전이 마지막 등판이었고, 5이닝만 던지며 어깨를 보호했다.

    그런 만큼 둘 모두 이번 콜로라도전에는 정상적인 경기를 치를 전망이다. 돈 매팅리 다저스 감독은 이날 "추가 휴식을 취한 두 선수가 평소처럼 5일 로테이션으로 나오는 류현진보다는 길게 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합당한 범위 내에서 던지는데 투구수 115개나 120개까지는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상대적으로 짧게 던질 수 있다는 뜻이다. 류현진은 14승째를 따낸 지난 25일 샌프란시스코 원정에서 7이닝 투구수 104개를 소화했다. 다음 달 4일부터 시작되는 디비전 시리즈를 앞두고 컨디션 점검 차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