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커쇼 "대기록? PS 끝나고 기뻐해도 된다"

뉴스듣기


야구

    커쇼 "대기록? PS 끝나고 기뻐해도 된다"

    뉴스듣기
    '진지한 커쇼 씨' 28일(한국 시각) 콜로라도전 승리로 3년 연속 평균자책점 1위와 47년 만의 구단 1점대 평균자책점 등 대기록을 세운 LA 다저스 클레이튼 커쇼. 그러나 "포스트시즌이 남아 있다"며 전의를 더욱 다졌다.(사진=다저스 공식 트위터)

     

    28일(한국 시각) 정규리그 마지막 등판인 콜로라도와 홈 경기에서 16승째(9패)를 거둔 클레이튼 커쇼(25, LA 다저스). 이날 6이닝 8탈삼진 4피안타 무실점투로 11-0 대승을 이끌었다.

    올 시즌 수확이 눈부시다. 이날 커쇼는 1.88이던 평균자책점(ERA)을 1.83까지 낮추면서 3년 연속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달성했다. 이는 1993~95년 그렉 매덕스(당시 애틀랜타) 이후 처음이다.

    또 2005년 휴스턴 로저 클레멘스(1.87)과 2000년 보스턴 페드로 마르티네스(1.74) 이후 첫 1점대 ERA다. 다저스 구단 역사 상 1966년 샌디 쿠팩스(1.73) 이후 47년 만이다.

    시즌 중 기록들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았던 커쇼도 이날만큼은 일단 벅찬 소감을 밝혔다. 경기 후 커쇼는 일궈낸 기록들에 대해 "가볍게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면서 "정말 커다란 영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커쇼는 "그 모든 부분들을 생각하기는 어렵다"면서 "현재로서는 돌아볼 시간이 많지 않고, 더 나아가야 한다"고 기쁨을 애써 억눌렀다. 이어 "시즌이 완전히 끝나고 1~2주 돌아볼 수 있다"면서 "그때가 (기록 달성을) 즐길 때"라고 강조했다.

    남은 포스트시즌에 집중하는 게 먼저라는 뜻이다. 커쇼는 "플레이오프 출전은 멋진 일이지만 이기지 못하면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커쇼는 "오늘 밤 하루 즐기고 내일부터 플레이오프에 매진하겠다"면서 "정말 고대해왔고, 팀이 나가야 하고 준비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등판 전후 경기 준비 등 자기 관리에 철저하기로 소문난 커쇼. 포스트시즌에서도 정규리그의 괴력을 선보일지 지켜볼 일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