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전국 200여개 병원 원격 화상 진료"

뉴스듣기


통일/북한

    北, "전국 200여개 병원 원격 화상 진료"

    뉴스듣기

    "지방의 환자 관리와 의료진 교육, 병원 자료 공유"

    북한 의료진의 화상 진료 모습(사진=노동신문)

     

    북한의 200여개 병원에서 원격화상 진료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는 8일 "북한 보건성과 협력해 북한 내에서 원격 화상진료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다.

    세계보건기구는" 현재 평양 소재 김만유 병원을 중심으로 중앙병원과 황해북도 연산군 인민병원 등 각 도의 병원들, 시, 군 병원들 200여곳 이상이 원격 화상 진료체계로 연결돼 있다"고 말했다.

    또 "북한 내 원격화상진료 체계는 지방의 환자 관리와 의료진 교육, 그리고 병원 자료 공유, 질병 감시 등으로 적용 분야가 더욱 확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는 원격화상진료를 확대하기 위해 북한에 컴퓨터와 카메라 등 장비를 지원하는 것은 물론, 기술 지원도 하고 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는 "원격화상진료와 관련해 세계보건기구 동남아지역 기술협의회가 지난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 평양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번 기술협의회에서는 여러 나라의 원격화상진료 경험과 지식이 교환됐으며, 원격진료서비스의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한 문제들이 토의됐다.

    이번 협의회 참가자들은 김만유 병원과 평양시 제2병원 등에 수립된 원격진료서비스 운영실태를 파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