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애플과의 전면전…비밀병기 꺼낸 '구글'

뉴스듣기


IT/과학

    애플과의 전면전…비밀병기 꺼낸 '구글'

    뉴스듣기

    강해진 '넥서스7'과 비밀병기 '크롬캐스트' 공개
    애플이 주도하고 있는 디지털 디바이스 시장 전면전 예고

     

    구글이 넥서스7, 크롬캐스트등 신제품을 발표하며 애플이 주도 하고 있는 태블릿PC와 셋톱박스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엔가젯등 주요 IT 전문매체들은 24일(현지시간) 구글이 샌프란시스코 본사에서 열린 언론 행사에서 '넥서스7' 차기버전, '크롬캐스트', '안드로이드 4.3'등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 고화질과 휴대성의 강점 차세대 '넥서스7'

    이날 행사에서 공개된 태블릿PC 넥서스7은 이전 모델에 비해 더욱 강해져서 돌아왔다.

    대만의 PC 제조 업체인 아수스가 제작했고 앞서 알려진대로 1080p HD급 고해상도 디스플레이(1920x1200)를 장착했으며 이전 모델모다 두께가 2mm 얇아지고 무게도 50g 가벼워졌다.

    휴고 바라 안드로이드 제품 총괄 디렉터는 "이 제품이 7인치 태블릿PC 제품 가운데 가장 고화질 제품"이라며 "기존 제품 보다 얇고 가벼워 휴대성이 뛰어나다"고 소개했다.

    구글의 최신 모바일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4.3(젤리빈)을 장착한 넥서스7은 500만화소의 후면 카메라, 120만화소의 전면 카메라와 근거리 무선 통신 기능(NFC)등이 탑재됐다.

    또 퀄컴의 1.5GHz 스냅드래곤 S4프로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해 기대에 못 미친다는 평도 있지만 고화질 디스플레이와 저렴한 가격 등으로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평가다.

    새 넥서스7은 오는 30일 베스트바이와 월마트 같은 전자제품 매장과 구글 플레이 온라인 스토어, 아마존 등 인터넷을 통해 판매된다.

    16GB 와이파이 모델과 32GB 모델의 가격은 각각 229달러(약 25만6천원), 269달러(약 30만9천원)이며 추후 출시 예정인 32GB LTE 모델은 349달러(약 39만4천원)로 책정됐다.

    또한 이번 넥서스7은 일본, 영국, 호주, 스페인 등과 함께 한국이 1차 출시국으로 포함돼 애플이 주도하고 있는 태블릿PC 시장에 어떤 변화를 몰고 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 구글의 새로운 비밀병기 '크롬캐스트'

    넥서스7과 함께 구글의 새로운 비밀병기인 크롬캐스트도 공개됐다.

    크롬캐스트는 스마트폰, 노트북 등에서 즐기는 동영상등의 멀티미디어 온라인 컨텐츠를 HDMI 단자를 통해 TV에서 간편하게 볼 수 있도록 도와주는 디바이스다.

    이 디바이스는 USB 모양의 장치로 TV에 있는 HDMI 단자와 연결 하면 와이파이망을 통해 다른 디바이스에서 보내는 멀티미디어 컨텐츠를 TV에서 볼 수 있게 해준다.

    또한 다른 스트리밍 디바이스와는 달리 멀티태스킹이 가능해 TV를 보면서 e메일을 보내거나 웹서핑 등을 할 수 있다. TV에서 영상이 재생 되는 동안 스마트폰 등의 디바이스를 리모컨으로 사용할 수 있다.

    아직 베타버전이지만 웹 기능을 TV에서 구현하는 것도 가능하다. 크롬캐스트를 이용해 TV로 브라우저 탭을 직접 연결할 수 있으며 사진을 공유하는 등의 기능이 구현됐다.

    다분히 애플TV를 겨냥한 제품이라고 볼 수 있는 크롬캐스트는 35달러라는 저렴한 가격이 책정됐다. 이미 애플이 2007년 출시해 여러번 업데이트가 된 애플TV(99달러)에 비해 상당히 저렴해 경쟁력이 있다.

    또한 애플TV와는 달리 기종에 상관없이 안드로이드, 애플, 윈도 제품군등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어 범용성도 뛰어나다.

    크롬캐스트는 사실상 스마트TV와 동일한 기능을 제공해 삼성과 LG등이 경쟁하고 있는 스마트TV 시장에도 파장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