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정원 시국회의 "국조 막바지까지 집중 촛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국정원 시국회의 "국조 막바지까지 집중 촛불"

    뉴스듣기

    25일 전국회의 개최, 다음달 14~17일 집중투쟁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국가정보원 규탄 촛불집회를 주도하고 있는 시민단체들이 전국적으로 연석회의를 열었다.

    국정원 정치공작 대선 개입 진상 및 축소 은폐 의혹 규명을 위한 시민사회 시국회의는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전국 연석회의를 열었다.

    시국회의는 "전국에서 국정원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해 지난 수개월간 뜻을 같이 해온 분들이 함께 모여 앞으로 어떻게 활동할 지 논의하는 자리"였다며 이날 전국 연석회의를 연 이유를 밝혔다.

    연석회의 후 모두발언을 시작한 오종렬 한국진보연대 총회의장은 "앞이 캄캄한 정치사회적 현상 속에서도 국민들이 밝히는 촛불 덕분에 빛이 보인다"고 포문을 열었다.

    참여연대 이석태 공동대표는 "국정조사가 시작됐지만 절반이 넘는 기간 동안 아무 소득이 없다"며 "이래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에 더 많은 관심을 촉구하고자 이 자리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는 "회의 결과 국정조사 막바지까지 국민적 촛불집회를 개최하고, 언론에 대한 자성 촉구, 책임자 처벌과 대통령의 책임 표명을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촛불집회 확대와 관해서는 "27일 토요일 제4차 국민 촛불을 서울광장 및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국정조사 막바지인 8월 14일부터 17일까지 집중 투쟁 기간으로 정해, 촛불집회와 서명운동 등을 기획해나가자는 의견도 나왔다고 전했다.

    이날 참석한 민주당 우원식 최고위원은 "아무리 복잡하게 물타기를 해도 이번 사건의 핵심은 대통령 선거에 개입한 국정원과 경찰"이라며 "도대체 무엇이 있기에 불법인 줄 알면서도 현 정부 국정원장이 전 대통령의 대화록까지 공개하는 것이냐"고 성토했다.

    또 "이명박 전 대통령을 반드시 증인으로 끌어내 원세훈 전 국정원장 배후에 있던 진상을 밝혀낼 것"이라며 "시국회의와 적극적으로 연대해 국정 조사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는 "국정원이 진보진영에 색깔론 공격을 해온 것, 박근혜 대통령을 당선시킨 것은 범죄"라며 "민주주의 강탈의 최대 피해자는 특정 정당이 아니라 우리 국민 전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당이 현재 시국회의 외곽에 머물러 있지만 이제는 정당의 공식 참여가 필수"라고 덧붙였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