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시민사회단체 209곳 '국정원 긴급 시국회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시민사회단체 209곳 '국정원 긴급 시국회의'

    뉴스듣기

    "박근혜 대통령, 책임 피할 수 없다" 28일 전국규모 촛불집회 제안

    24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 옆 파이낸셜빌딩 앞 계단에서 '국정원 규탄 민주주의 수호 대학생·시민 촛불 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사진=윤성호기자/자료사진)
    209개 시민사회단체가 전방위적으로 모여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긴급 시국회의를 열었다.

    27일 오전 참여연대, 한국진보연대 등 총 209곳의 시민사회단체는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 모여 국정원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긴급 시국회의를 열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그동안 시민사회 및 학계의 자발적인 시국선언과 촛불집회가 잇따랐지만 이처럼 200곳이 넘는 시민사회단체가 광범위하게 시국회의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앞서 오전 10시 10분부터 시작된 시국회의에서는 각 단체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해 자기소개를 하고 긴급 시국회의 참가 의의를 밝혔다.

    참여연대 이태호 사무처장은 “그동안 서둘러 공동 회의를 주최하기보다는 시민사회의 자발적인 열기부터 모이는 게 더 맞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지금 각지에서 시민사회의 공론이 나날이 뜨거워지고 있으니 이제 시민사회단체가 뒤이을 차례”라고 포문을 열었다.

    1시간가량 계속된 시국회의는 지난 24일부터 시작된 준비모임을 통해 이날 시국회의 선언문과 향후 운영 계획안을 만들었다.

    이날 시국회의에서는 시민사회단체 대표 30여 명이 “국정원의 조직적인 정치 공작과 선거 개입 및 진실을 은폐·축소한 수사 결과에 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한다”는 내용의 시국선언문을 채택하고 앞으로 대책 마련을 논의했다.

    이날 발언에 나선 한국진보연대 오종열 의장은 “국정원은 지구 상에서 대통령 명령만 받는 곳”이라며 “국정원의 물의는 곧 박근혜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는 뜻”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정치권이 국정조사에 합의했다고 해서 대통령의 책임이 사라지거나 제대로 된 국정조사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낙관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6월민주포럼 윤준하 대표는 “국정원 사태는 국민을 무시하고 우롱하는 사태”라며 “정치권이 국정 조사하는 데 한 틈의 여유도 주지 말아야 하고 정당들도 정치적으로 물러서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1세기 한국대학생연합 김나래 의장도 “대학생들이 정치에 무관심하다고 많이들 걱정하시지만 이번만큼은 대학생들이 나서서 지난 금요일부터 촛불을 들고 있다”며 “이제 대학생뿐 아니라 더 많은 시민과 정당에서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촛불을 들어 주셨으면”이라고 전했다.

    이날 시국회의에서 결정된 주요 내용은 오는 금요일 전국 규모 촛불 집회 개최와 향후 시민사회의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할 기구 마련에 초점이 맞춰졌다.

    한국진보연대 박석운 대표는 “오늘 시국회의에 뜻을 보탠 209개 시민단체는 오는 28일 금요일 저녁 8시 전국 각지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시국 선언에 합의한 시민사회단체는 28일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릴 예정인 촛불집회에 참여할 예정이다.

    또 박 대표는 “각 시민사회단체 책임자로 구성되는 공동대응 운영위원회를 구성해, 앞으로 시민사회에서 어떤 방식으로 더 연대해 나갈 수 있을지 논의할 계획”이라고 회의 결과를 전했다.

    이어 범국민적으로 참여하는 국민 서명 운동 등도 함께 제안했다.

    공공운수노조연맹 윤유식 부위원장은 이날 시국회의를 마치는 선언문 낭독에 나서 “이름뿐인 국정조사가 아닌 제대로 된 국정 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하고 “주범인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공범인 경찰 및 국정원 관계자들도 명백히 처벌해 국정원을 전면 개혁하라”고 밝혔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