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학가 '국정원 규탄 시국선언' 일파만파 확산

뉴스듣기


사회 일반

    대학가 '국정원 규탄 시국선언' 일파만파 확산

    뉴스듣기

    서울대 이어 연대·고대·이대·숙대도 행렬 동참

    국가정보원의 선거개입과 관련한 서울대 총학생회의 입장. (출처=서울대 총학생회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을 규탄하고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시국 선언'이 대학가에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서울대 총학생회가 시국 선언 추진을 위한 서명운동에 돌입한 데 이어, 연세대와 고려대, 이화여대와 숙명여대 등 서울 시내 다른 대학들도 줄줄이 동참하고 있는 것.

    먼저 서울대 총학생회는 20일 오전 10시 30분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주의 훼손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 지난 18일부터 사실상 시작된 서명운동을 토대로 다음달중 본격 시국선언을 한다는 계획이다.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음 (자료사진)

     

    연세대와 고려대 총학생회도 '시국선언' 행렬에 동참했다. 두 학교 총학생회장은 19일 새벽 회동을 갖고 시국선언 동참 여부를 논의했다.

    고은천 연세대 총학생회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원 선거개입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정치적인 외압이나 윗선 개입이 있었는지에 대해 확실한 조사를 착수하라는 요구를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화여대 총학생회는 이날 아예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공개한 시국선언문을 통해 "1987년 6월 항쟁으로 꽃피운 민주주의가 국가공권력의 선거개입으로 커다란 위기에 직면했다"고 지적했다.{RELNEWS:right}

    이와 함께 △새누리당의 국정조사 즉각 수용 △관련자 처벌 △완전한 국민주권 실현 보장 등을 요구했다.

    그동안 '생활 운동' 등에 치중했던 대학가가 오랜만에 정치 현안에 한목소리를 내고 나오면서, 박근혜정부의 초반 정국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