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초등교사 12살 여제자와 동침 ''충격''

    뉴스듣기

    "선생님을 사랑한다" 한마디에 운좋게 男교사 ''미성년자 간음죄'' 처벌 빠져나가

    ㄷㄷ
    20대 후반의 초등학교 남자 교사가 6학년생 여제자와 동침한 것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6일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교사 K(29)씨는 지난해 하반기에 사건이 발생한 강원 강릉의 C초등학교로 발령을 받은 후 여제자를 만났다.

    여제자 A(12·여)양은 선생님을 좋아하기 시작했고 사랑에 빠졌다. 결국 육체적 관계로까지 이어지면서 교사 K씨는 A양과 잠자리를 하기 시작했고 끝내 덜미를 잡혔다.

    경찰이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를 벌였지만 K씨는 형사처벌을 피했다. A양이 미성년자이지만 위력에 의한 성폭력이 아니라고 진술했기 때문이다.

    A양은 경찰조사에서 "선생님을 사랑한다. 선생님이 자신을 성폭행하지 않았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성년자는 합의에 의해 성관계를 맺어도 성폭행이 성립돼 미성년자 간음죄로 처벌할 수 있지만 K씨는 운좋게 법망을 피해갔다.

    더 클릭!

    강간죄는 범죄의 직접 피해자나 그 밖의 법률에서 정한 사람이 고소해야 공소를 제기할 수 있는 친고죄로, 이번 사건은 피해자의 신고가 없었던데다 당사자가 성폭력 행위를 부인했기 때문이다.

    경찰은 공소권 없는 이 사건을 불입건처리했지만, 결국 K씨는 이 사건이 학교에 알려지면서 직위해제 됐다.



    <자료 영상>


    [YouTube 영상보기] [무료 구독하기] [nocutV 바로가기] [Podcast 다운로드]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