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괴물·JSA·효자동 이발사''가 국민 좌경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靑, "''괴물·JSA·효자동 이발사''가 국민 좌경화"

    뉴스듣기

    靑 ''좌파척결'' 보고서 파문…민주 정청래 의원, ''문화권력 균형화 전략'' 문건 공개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청와대가 문화 분야에서 좌파를 청산한다며 인적 청산과 자금줄 차단, 우파 영화 제작 등을 추진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통합당 정청래 의원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을 통해 ''문화권력 균형화 전략''이라는 제목의 청와대 기획관리비서관실 내부문건을 공개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정 의원은 MBC 이상호 기자가 지난 19일 팟캐서트 ''발뉴스''를 통해 공개한 이 문건을 인용하며 이명박 정부의 문화정책을 비난했다.

    정 의원이 인용한 이 문건은 "대중이 쉽게 접하고 무의식 중 좌파 메시지에 동조하게 만드는 좋은 수단인 영화를 중심으로 국민의식 좌경화가 추진됐다"고 밝혔다.

    asd
    문건은 이어 반미와 정부의 무능을 부각시킨 ''괴물'', 북한을 동지로 묘사한 ''JSA'', 국가권력의 몰인정성을 비판한 ''효자동 이발사'' 등을 그 예로 들었다.

    문건은 또 "2002년 문성근·명계남·이창동 등 700여명이 ''노무현을 지지하는 문화예술인 모임''을 결성하면서 (좌파가) 실체적 권력집단화됐다"고 진단했다.

    문건은 이와 함께 "보수를 대표하는 예총은 회원수 120만명으로 좌파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민예총)을 압도하나 회원 공감대와 정체성 부족으로 지리멸렬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좌파는 지난 10년간 정부의 조직적인 지원 하에 민예총 중심으로 문화권력의 주도세력으로 부상했다"고 평가했다. 문건은 이에 따라 "단기간에 좌파 척결을 위한 전쟁을 하기보다는 좌파를 대신할 건전한 우파의 구심점을 신진세력 중심으로 조직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문건은 이를 위해 "예술위원회와 영화진흥위원회 등 핵심기관 내부에는 아직 많은 수의 좌파 실무자들이 근무하고 있어 청산이 필요하다"며 소리없이 지속 실시하는 인적청산을 주문했다.

    문건은 이어 이같은 인적청산과 함께 "건전 문화세력에 대한 전폭적 자금지원과 좌파 자금줄 차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건은 인적청산과 자금줄 차단에 뒤이어 영화시장 분위기 전환을 위해 "반정부적이지 않으면서도 작품성과 상업성을 두루 갖춘 우파영화가 시장을 주도하도록 분위기 조성 추진"을 제기했다.

    아울러 "좌파의 치밀한 문화권력화 지원형태를 공개해 그간 이루어진 문화지원 내역이 얼마나 조직적이었는지 폭로"한다며 "메이저신문과 협력해 좌파행적을 밝히는 기획물 연재"를 적시했다.

    여기서 문건은 "과거 정부의 좌파 지원 내역과 산하기관 장악 시나리오에 대한 국정원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메이저신문과 기획 시작"이라며 국정원을 끌어들였다. 문건은 특히 "BH는 민정을 통해 위원장의 인적청산작업을 지속 감시 독려"해야 한다며 문건의 배경에 청와대가 있음을 적시했다.

    문건을 인용한 정청래 의원은 "이명박정권이 이 문건 그대로 실행해 온 것이 드러났다"며 "여기에 연루된 사람들은 모두 조사해야 한다"고 수사를 촉구했다.

    김한길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화예술인의 창작의 자유는 국가가 지켜줘야 할 자유"라며 "이 문제는 향후 국정감사 등을 통해 확실히 규명하고 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정성호 대변인도 "청산되어야 할 것은 좌경화된 문화예술계가 아니라 문화예술을 정치이념의 잣대로 일방적으로 규정짓고 정권의 입맛에 맞게 순치시키려는 이명박 정권의 전근대적, 반문화적 태도"라고 비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