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휴대용 기기 활용 초소형 전자소자 개발 가능성"

뉴스듣기


IT/과학

    "휴대용 기기 활용 초소형 전자소자 개발 가능성"

    뉴스듣기

    서울대 이탁희 교수님 제작 성공

     

    국내 연구진이 아주 심하게 휘어져도 기능과 성능이 안정적인 초박막 분자전자소자 제작에 성공했다.

    서울대 이탁희 교수팀은 박막 두께가 1~2나노미터로 매우 얇은 자기조립단분자막을 휘어지는 플라스틱 기판 위에 전자소자로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휴대용 기기에서 활용할 수 있는 ''쉽게 휘어지는 초소형 전자소자'' 개발 가능성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연구진은 나노크기의 휘어지는 유기전자소자가 반복적인 휨 현상이나 다양하게 휘어진 환경에서도 전기적 전도 특성이 안정적으로 제어됐다고 밝혔다.


    또 연구팀의 분자전자소자는 1,000회 이상의 반복적인 휨 테스트에서도 고유의 상태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분자전자소자는 대부분 딱딱한 기판 위에서 만들기 때문에 자유롭게 휘어질 수 없었다.

    이번 연구는 네이처 자매지인 나노분야의 권위있는 학술지인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